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몰카 혐의 추가” 구하라 전 남친 최종범, 기소 의견 송치

[비즈엔터 김원희 기자]

가수 겸 배우 구하라와 그의 전 남자친구가 기소 의견으로 송치된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7일 구하라는 상해 혐의로, 이어 구하라의 전 남자친구 최종범은 상해, 협박, 강요, 성폭력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재물손괴 등의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최종범이 구하라의 동의 없이 몰래 찍은 구하라의 사진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성폭력처벌법 혐의도 적용됐다. 이와 관련 경찰 측은 “충분히 성적 수치심을 느낄 수 있는 사진이었다”라고 전했다.

앞서 최종범은 구하라와 교제 당시 찍은 사생활 영상을 구하라에게 전송해 ‘리벤지 포르노’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이에 대해 최종범 측은 “협박할 목적이 전혀 없었다”며 “구하라가 먼저 찍자고 한 것”이라고 부인했다.

그러나 이번 조사를 통해 구하라의 동의 없이 촬영된 사진이 추가적으로 발견되면서 대중의 비난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지난 달 두 사람이 크게 다투던 날 최종범이 구하라 집의 문을 부순 것에 대해서도 재물손괴 혐의가 추가됐다. 리벤지 포르노 혐의에 대해서는 유포 정황이 없어 무혐의가 됐다.

한편 두 사람은 지난 9월 13일 서울 강남구 구하라의 자택에서 일어난 폭행 사건으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김원희 기자 kimwh@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엑소
    3. 트와이스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올해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아이돌은?

    1위
  • 갓세븐
    2위
  • 워너원
    3위
  • 엑소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