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아는 형님' 윤균상, 김유정과 촬영 중 힘들었던 일화 "큰 키 때문에"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아는 형님' 배우 윤균상이 큰키에 김유정과 촬영 중 힘들었던 이야기를 공개했다.

윤균상은 24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자신의 키가 191CM라고 밝혔다.

윤균상은 "키 커밍아웃한지 얼마 안됐다"라고 밝히며 초등학생 사진이 공개됐다. 윤균상은 "옆에 살짝 보이는 친구가 내 친구다. 친구도 별로 작은 편이 아닌데 중학교 졸업할 때 키가 183cm다"고 말했다.

윤균상의 큰 키로 촬영할 때 고충이 없냐는 질문에 김유정은 "애정신 찍을 떄 되게 힘들어"라고 털어놨다. 윤균상도 공감하며 "찍고 컷 하고 나면 (김유정이) 목이 아프다고 한다. 경추랑 그런 곳가 아파서"라고 말했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