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그것이 알고 싶다’ 장영자, 500억 지하자금의 진실 추적

[비즈엔터 이주희 기자]

(사진=SBS)
(사진=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29년의 옥살이에도 여전히 베일 속에 감춰져 있는 희대의 사기범 장영자 씨의 삶을 추적해나가며 의혹을 파헤쳐 본다.

12일 오후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 1152회에서는 ‘돌아온 큰손 장영자 - 500억 지하자금의 진실’ 편이 전파를 탄다.

‘단군 이래 최대 금융 사기 사건’으로 불리는 1982년 7111억 원대 어음 사기 사건의 피의자 장영자 씨는 막강한 재벌기업을 도산시키고, 수많은 고위공직자, 은행장들을 감옥으로 보낼 정도로 세상을 뒤흔들었던 인물이다. 이번이 네 번째 구속으로 수형생활만 29년에 이르는 그녀는 왜 70대를 넘은 황혼의 나이에 또 다시 사기 혐의를 받게 된 것일까.

부유한 집안 출신으로 알려진 장 씨는 전두환 대통령의 친인척이자, 전 중앙정보부 간부 출신 남편이라는 배경을 등에 업고 미모와 재력을 두루 갖춘 사교계의 여왕 같은 존재였다고 알려졌다.

사기혐의로 이미 3번의 유죄판결을 받았던 장 씨는 수사 과정에서 그리고 법정에서 그녀는 늘 당당했다고 한다. 말 못 할 사연 때문에 이런 고통을 겪고 있는 것이지, 자신은 돈이 부족해 사기를 저지를 사람이 아니라는 것이다.

이 가운데, 장영자 씨에 대한 취재를 시작한 제작진에게 자신이 장영자 씨의 비밀 재산을 본 것 같다는 익명의 제보가 도착했다. 제보자는 500억 원 상당의 무기명 예금증서(CD)를 찍은 사진을 제작진에게 공개했다. 장 씨는 제보자에게 이 예금증서가 남편 고 이철희 씨가 중앙정보부 차장 시절 고 박정희 전 대통령에게 받은 지하자금의 일부라고 밝혔다는 것이다. 장 씨의 주장은 사실일지, 이 예금증서는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이 미처 해결하지 못한 비자금이 맞는 것인지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추적한다.

이주희 기자 jhyma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뉴이스트W
    2. 세븐틴
    3. 방탄소년단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솔로로 활동해도 인기 있는 워너원 멤버는?

    1위
  • 황민현
    2위
  • 옹성우
    3위
  • 이대휘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