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여진구, 권해효에게 정체발각 위기”...‘왕이 된 남자’, 시청률 하락 6.6%

[비즈엔터 이주희 기자]

(사진=tvN)
(사진=tvN)

‘왕이 된 남자’ 시청률이 소폭 하락했다.

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 9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 6.6%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이 기록한 자체 최고 기록 9.5%에 비해 2.9% 하락한 수치로, 설 연휴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날 방송에서는 진짜 임금이 된 광대 하선(여진구 분)과 도승지 이규(김상경 분)가 반정세력인 간신 신치수(권해효 분)-진평군(이무생 분)과 손에 땀을 쥐는 왕좌의 게임을 시작했다. 이와 함께 하선의 정체가 도마 위로 올랐다.

한편, ‘왕이 된 남자’는 오늘(5일) 밤 9시 30분에 스페셜 방송인 ‘왕이 된 남자 : 궁궐대담’이 방영된다.

이주희 기자 jhyma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