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박서연, '더 뱅커' 출연 확정...김상중과 부녀 호흡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아역배우 박서연이 '더 뱅커'에 출연한다.

MBC 새 수목드라마 '더 뱅커'는 대한은행 대기발령 1순위 지점장 노대호(김상중 분)가 뜻밖에 본점의 감사로 승진해 '능력치 만렙' 감사실 요원들과 함께 조직의 부정부패 사건들을 파헤치는 금융 오피스 수사극이다. 김상중, 채시라, 유동근 등 3인의 연기파 배우들이 의기투합하고 안우연, 신도현, 차인하 등 특급 신인 배우들이 합류해 기대를 높인다.

박서연은 극중 김상중이 맡은 감사 노대호의 딸 노한솔 역으로 분한다. 한솔은 겉으로는 툴툴대기 바쁜 영락없는 여고생이지만 속으론 누구보다 아빠를 생각하고 의지하는 딸이다. 김상중과는 때로는 현실적이고 때로는 감동적인 부녀호흡을 펼치며 극의 완성도를 높일 전망이다.

한편, '더 뱅커'는 '봄이 오나 봄' 후속으로 27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