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마마무, "포시즌 프로젝트의 마지막..의미있고 아쉽다"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마마무가 마지막 프로젝트를 끝내는 소감을 밝혔다.

마마무는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홍대무브홀에서 아홉 번째 미니앨범 '화이트 윈드(White Wind)'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새 앨범 '화이트 윈드'는 지난해 3월부터 1년간 선보인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마지막 프로젝트다.

마마무는 "이 프로젝트를 통해 팬들도 자주 만났고 대중에게 많은 곡을 들려드릴 기회를 잡았기 때문인 것 같다. 이걸로 우리의 곡 발표가 끝나는 건 아니지만, 이 프로젝트 자체가 마무리된다는 것은 아쉬운 마음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이 프로젝트는 우리에게도 새로운 시도였다. 1년 동안 힘들기도 하고 지칠 때도 있었지만, 마마무로서 음악적으로 성장할 수 있었고 배울 점도 많았다고 생각한다. 의미가 있는 시간으로 남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마마무는 이날(14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앨범 '화이트 윈드'를 공개한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