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생일’ 이종언 감독 “설경구-전도연부터 투자자까지 모두 대단한 용기”

[비즈엔터 이주희 기자]

▲설경구, 전도연, 이종언(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설경구, 전도연, 이종언(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이종언 감독이 영화 ‘생일’에 참여한 모든 이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이종언 감독은 18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이촌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생일’ 언론시사회에서 “이 소재에 대해 작게 만들든 크게 만들든 만들려는 마음은 확고했다. 하지만 많은 분들에게 보여드리기 위해 상업영화를 선택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놀라운 것은 내가 작게나마 시나리오를 써서 가져갔을 때 영화로 만들겠다는 제작자들, 투자하겠다는 투자자들, 참여하겠다는 배우들, 스태프들이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대단한 용기로 최선을 다했다”라고 이야기 했다.

이종언 감독은 “전도연 선배님은 처음 말씀드렸는데 거절당했다. 하지만 다시 해주시기로 했다. 감사할 뿐이다. 설경구 선배님은 나도 참여했던 이창동 감독님의 영화 ‘박하사탕’으로 함께한 적이 있다. 설경구-전도연과 영화 작업을 한다는 건 대단한 일이다”라고 말을 맺었다.

한편, ‘생일’은 2014년 4월 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dlef이 서로가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는 이야기다. 오는 4월 3일 개봉.

이주희 기자 jhyma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