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하나경 VS 강은비, 온라인서 '친분' '폭언' 엇갈린 논란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하나경(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하나경(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하나경과 강은비가 온라인에서 설전을 벌여 눈길을 끈다.

최근 아프리카TV BJ로 변신한 하나경은 6일 인기 BJ 남순 방송에 출연했다. 이날 하나경은 영화 '레쓰링'에 함께 출연했던 강은비와 친분을 언급했다. 강은비와 친분이 있었던 남순은 그에게 연락, 라이브 방송에서 두 사람은 대화를 나눴다.

하나경은 "은비야, 안녕?"이라고 인사했지만, 강은비는 "하나경과 친하지 않다. 반말할 사이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전화 통화 이후, 시청자들은 강은비에게 매정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남순은 강은비에게 부연 설명을 듣기 위해 전화통화를 시도했다.

강은비는 "저분과 그럴 사이가 아니다. 영화 촬영을 하면서도 반말을 하지 않았다. 연락처도 나누지 않았다. 종방 때 저분이 술 먹고 저한테 한 실수가 있다. 내가 괜히 그럴 사람이 아니다. 손이 떨린다"라며 울먹였다. 강은비는 또한, 영화 '레쓰링' 촬영 후 뒤풀이에서 자신의 머리를 밀었고, 반말하지 말라는 폭언을 들었다고 덧붙였다.

하나경은 "그런 적이 없다. 지금 사람 매장 시키려고 그러는 거냐? 기억은 안 나는데 만약에 제가 그랬다면 미안한 일이다. 하지만 그런 일이 있었다면 뒤에서 풀 수 있는 부분인데 라이브에서 그러는 건 아니다"고 반발했다.

▲강은비(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강은비(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이에 강은비는 "제 뒷담화를 하고 다니는 것 알고 있다"라고 말했고, 하나경은 "증거 있냐? 억울하다"는 반응을 내비쳤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