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장성규, JTBC 퇴사하고 8년 만에 MBC 입성...'굿모닝 FM 김제동' 대타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방송인 장성규가 MBC '굿모닝FM'의 스페셜DJ로 나섰다.

8일 오전 7시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김제동입니다'에서는 휴가를 떠난 김제동을 대신해 방송인 장성규가 마이크를 잡았다.

장성규는 "연차 내고 휴가 떠난 김제동을 대신해 3일간 DJ를 하게 된 전 아나운서 장성규"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MBC에 처음 왔는데 신기하고 떨린다. 사실 아나운서 준비생 시절부터 꿈이 라디오 DJ였다. 오늘 그 꿈이 이루어지는 날"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장성규는 어버이날을 맞아 부모님께 거짓말한 사연을 소개했다. 그는 "'엄마. 아빠. 저 거짓말한 적 한 번도 없다'고 말한 것이 제일 큰 거짓말이었다"라고 말해 청취자들을 웃게 만들었다.

장성규는 김유리 리포터, 신우식 스타일리스트와 찰떡 케미를 자랑했다.

김유리의 '아요뉴스' 시간에 그는 김유리의 팬이라며 분위기를 띄웠고, 김유리가 "사인을 해드리겠다"라고 말하자, "등에다 해달라"며 입담을 과시했다.

신우식은 "(장성규는) 관종이다. SNS 팔로워 1만 찍었다고 춤추고 난리쳤다. 여기서 진행 잘 하시면 실검 1위를 노려볼 만하다"라고 말하자, 장성규는 "신우식 씨는 매번 실검에 오르지 않냐. 함께 선의의 경쟁을 펼쳐보자"라고 의지를 드러냈다.

장성규의 MBC 입성은 남다른 의미가 있다. 장성규는 8년 전 MBC 아나운서 공개 채용 프로그램 '신입사원'에 출연했다. 장성규는 "MBC '신입사원'으로 데뷔했다. 8년 만에 금의환향 했다. 감회가 더 남다르다. 농담 안하고 오늘 2분 잤다. 그만큼 긴장됐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MBC FM4U '굿모닝FM 김제동입니다' 공식 SNS에는 "여러분 왔어요! 이분이 왔어요! 전 아나운서 현 방송인 전아현방 장성규 전 아나운서! 장 티쳐! 8년 만에 DJ의 꿈을 이룬 성규가 왔다임마! 3일 동안 잘 부탁드려요"라는 글과 사진이 게재됐다.

한편, 장성규는 오는 10일까지 김제동을 대신해 스페셜 DJ로 활약하게 되며, 그는 지난 3월 JTBC를 퇴사하고 프리랜서로 전향했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