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파란 에이스-캣츠 김지혜, 6월 7일 결혼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사진=해피메리드컴퍼니)
(사진=해피메리드컴퍼니)

파란 에이스(최성욱)와 캣츠 김지혜가 백년 가약을 맺는다.

최성욱 김지혜는 오는 6월 7일 오후 6시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웨딩마치를 울린다.

해피메리드컴퍼니 측은 "파란 멤버들과 배슬기, 티아라 큐리, 달샤벳 세리가 화보에 참여해 두 사람의 결혼을 축하했다"라고 밝혔다.

최성욱은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지혜와 결혼을 알렸다.

최성욱은 "벌써 세월이 흘러 제가 결혼을 하게 됐다. 가장 먼저 여러분들께 말씀드리고 싶어 손편지로 마음을 전하니 꼭 읽어달라"고 말했다.

그는 "2005년도 파란으로 데뷔해서 2006년에 지금 저의 신부를 만나게 됐다. 첫사랑과 결혼을 하게 되는 꿈 같은 일이 일어났다. 가수가 노래 제목 따라간다는 말이 있는데 저희 데뷔곡이 '첫사랑'이다. 참 신기하다. 교제 후 이별을 하고 10년이 지나고 다시 만나 결혼까지 오게 됐다. 철없이 마냥 어린애처럼 살아오다가 이 친구를 만나면서부터 저 자신이 변하고, 생활도 달라지는 것을 느꼈다. 이 친구이기 때문에, 이 친구가 아니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결혼 결심까지 오게 된 것 같다. 저에게는 너무나 소중한 사람이 됐다. 지금까지 꾸준히 저를 응원해주시고, 많은 사랑과 관심 보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좋은 무대, 멋진 노래로 평생 보답하며 살아가겠다. 많은 분들이 진심으로 축복해주시고,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김지혜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결혼 소식을 알렸다. 그는 "남편이 될 친구는 13년 전 저의 첫사랑, 파란의 에이스로, 캣츠의 김지혜로 활동하던 당시 어린 나이에 만나 조금은 장난치듯 풋풋하게 시작했다. 1년 반~2년 정도 만나다가 여느 어린 커플들처럼 투덕거리며 결국은 이별하게 되었고, 그 뒤 10년은 가장 친한 남사친으로 제 옆을 든든하게 지켜줬다. 오랜 시간 동안 친구 사이로 지내면서 서로의 기쁜 일, 슬픈 일을 함께하며 늘 서로의 편이 되었고, 어느 순간 제 인생에 너무 소중한 사람이 되어버렸다. 성향이 너무나 비슷하고 동갑내기 커플이다 보니 아직도 투덕거리면서 싸우고 장난기 가득한 커플이지만 평생 이렇게 웃으면서 살면 참 좋겠다는 생각에 결혼을 결심했다. 아직은 실감이 안 나는 결혼이지만, 많이 축복해달라"고 말했다.

결혼식 주례는 내일신문 장명국 대표가 맡았다. 사회는 홍경민, 축가는 파란을 비롯한 가수들의 공연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한편, 최성욱은 2005년 파란으로 데뷔했고, 이후 뮤지컬 배우로 활약하고 있다. 김지혜는 2007년 캣츠로 데뷔했지만 현재는 화장품 사업가로 활동하고 있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