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MBC, 드라마 강국 위상 되찾나? 밤 9시 드라마 결정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MBC가 개편을 통해 드라마 강국의 위상을 되찾는다.

MBC는 8일 "밤 9시 드라마 시대를 연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지난 2일 편성전략회의, 7일 본·계열사 편성책임자회의를 통해 평일 밤 드라마 편성 시각을 기존 밤 10시에서 밤 9시로 이동하기로 했다.

이에 오는 22일 방송되는 미니시리즈 '봄밤'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6월 방영 예정인 월화드라마 '검법남녀2' 역시 월, 화요일 밤 9시로 1시간 당겨진다. 현재 주말특별기획 '이몽'이 토요일 밤 9시에 편성되어 있는 것을 고려하면, 이번 결정으로 MBC 드라마는 모두 밤 9시에 편성, 방영된다.

1980년 드라마 '백년손님', 1987년 미니리즈 '불새'를 통해 ‘평일 밤 10시 미니시리즈’ 라는 공식을 만든 MBC가 ‘밤 9시 드라마 시대’를 새롭게 열었다. 이는 노동 시간 단축과 변화하는 시청자 라이프 스타일을 반영한 선제적 전략으로 평가된다.

신한카드가 지난해 11월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저녁 때 외식업 카드 결제가 가장 많았던 시간대가 2012년에는 저녁 8~9시에서 2018년에는 7~8시로 앞당겨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KT가 분석한 유동인구 빅데이터에 따르면, 지난해 8월 1일부터 9월 16일까지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일대의 직장인 일 평균 근무시간(체류시간)이 작년 동기간 대비 평균 55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확대되고 빨라진 저녁 여가시간에 맞춰 MBC는 주요 콘텐츠들을 이미 올해 초부터 잇따라 전진배치했다.

'뉴스데스크'는 이미 지난 3월부터 ‘30분 빠른’ 저녁 7시 30분으로 자리를 옮기고, 30분이 늘어난 와이드뉴스를 선보이고 있다. 시즌2로 돌아온 '마리텔2' 역시 시즌1과는 달리 한 시간 빠른 밤 10시로 당겨졌다.

MBC는 이번 개편을 통해 '뉴스데스크'와 '드라마'를 연속 배치하면서, 2012년 이후 깨진 ‘뉴스 이후 드라마’라는 전통적인 시청패턴을 복원할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MBC 드라마의 밤 9시 편성은 치킨게임 양상으로 변해가는 드라마 시장의 정상화를 위한 조치라는 의미와 함께, 시청자 선택권을 확대한다는 의미도 담았다.

드라마 시장은 월화 밤 10시대 5개, 수목 밤 10시대 4개 프로그램이 혈투를 벌이며, 한 두 작품만 겨우 제작비를 회수할 수 있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채널의 평일 밤 편성은 밤 9시 교양, 밤 10시 드라마, 밤 11시 예능 프로그램 형태로 고정되어 있다.

채널에 관계없이 같은 장르가 같은 시간대에 편성됨에 따라, 시청자는 시청자대로 선택권을 제약받고 드라마를 비롯한 다양한 콘텐츠가 정당한 평가를 받지 못하는 실정이다.

MBC는 이번 편성 변경이 방송사와 제작사가 상생할 수 있는 콘텐츠 생태계를 조성하고, 시청자의 선택권을 확대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최승호 사장은 창간 인터뷰에서 “드라마에 대한 투자를 강화해 제대로 된 대작을 만들겠다”며 “이를 위해 내부 기획 역량 강화는 물론 외주제작사와 폭넓게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MBC는 ‘선택과 집중’이라는 대원칙 아래 사내 제도부터 외주제작사 지원 제도까지 폭넓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