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해피투게더4' 윤태진, 배성재와 무슨 사이? 진실 고백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해피투게더4’ 아나운서 윤태진이 배성재와 '섬'에 대한 진실을 고백한다.

9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4’는 ‘눈이 부시네’ 특집으로 노주현, 정영숙, 민우혁, 강남, 윤태진, 진아름 등이 출연한다.

일명 ‘야구 여신’으로 불리는 윤태진은 최근 ‘해피투게더4’ 녹화에서 배성재와 인연을 공개했다.

윤태진은 “배성재 오빠가 진행하는 라디오에 처음 출연했을 때 서로 낯가림하는 모습을 보시고 ‘섬탄다’는 오해를 많이 하셨다. 어느샌가 ‘국민이 응원하는 커플’이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배성재 오빠가 원래 처음 보는 사람들한테 굉장히 잘 해주는 스타일이다. 지금은 날 막 대한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울러 그는 “제 이상형은 양세종이다”라고 말해, 배성재에게 ‘의문의 1패’를 선사했다.

또한 윤태진은 별명 ‘나미춘’에 대해 언급했다. 윤태진은 “대학원 등록금이 필요해 미스 춘향에 출전했다. 그 덕에 ‘나미춘(나 미스 춘향이다)’이라는 별명이 생겼다”라고 독특한 이력을 공개했다.

뿐만 아니라 윤태진은 “선수들과 연예인들에게 DM이 오지만 한번도 연락한 적이 없다. 철벽을 유지 중이다”라고 밝혀, 그 배경에 궁금증을 높인다.

이날 윤태진은 역대급 건망증 에피소드와 막춤으로 유재석이 인정하는 ‘토크 박스 1위’에 등극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윤태진과 배성재의 관계는 오늘(9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4’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