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봄밤' 한지민 정해인, 시청자 공감하는 현실 멜로의 탄생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한지민, 정해인이 설렘 가득한 로맨스를 예고했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2일 방송된 MBC 수목미니시리즈 ‘봄밤’ 1, 2회는 각각 4.6%, 7.0%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방송은 한지민, 정해인의 더할 나위 없는 시너지를 통해 감성 가득한 현실 멜로가 탄생했다. 보는 사람들에게 메말랐던 사랑의 감정을 자극했다는 평이다.

오랜 연인과 감흥 없이 관계를 이어나가던 도서관 사서 이정인(한지민 분)과 홀로 아들을 키우는 약사 유지호(정해인 분)의 일상에 새로운 감정이 움트기 시작했다. 약국에서 해장약을 먹고 나서야 지갑이 없다는 사실을 깨달은 이정인이 전화번호를 주겠다고 말하자 되려 자신의 번호를 읊던 유지호의 곧은 눈빛, 그 번호를 저도 모르게 외워버린 이정인의 모습이 은근한 기류를 형성했다.

그에게 메시지를 보내고 자꾸만 그를 신경쓰던 이정인은 답을 기다리다 결국 약국으로 한 발자국 전진, 유지호는 그런 그녀에게 “이렇게 한 번 더 보려구요”라며 돌직구를 날렸다. 고요하던 마음에 작지만 분명한 파동이 일어난 두 사람은 눈이 내리는 날 재회, 이정인은 결혼할 사람이 있다는 말을, 유지호는 아이가 있다고 고백해 보다 솔직한 자신의 상황을 밝혔다.

이어 ‘친구’의 관계를 제안한 여자와 편할 자신이 없다며 이를 거절한 남자, 두 남녀의 현실적이고도 묘한 관계 정리의 여운이 담긴 이 대화는 한층 리얼함을 가중시켰다.

무엇보다 극 중 이정인과 유지호라는 인물 그 자체가 된 한지민과 정해인의 꾸미지 않은 자연스러운 연기가 몰입감을 배가, 일상 그대로의 모습들을 담백하게 포착해낸 연출 역시 시청자들을 흠뻑 빠져들게 만들었다. 극의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때로는 몽글몽글한 설렘을 피어내는 음악들 또한 ‘봄밤’만의 서정성을 가득 담아내기에 충분했다.

뿐만 아니라 이정인과 결혼을 생각하며 자신감과 자만 사이에 아슬아슬하게 걸쳐진 남자 권기석(김준한 분), 자신의 잇속을 위해 딸의 결혼을 압박하는 아버지 이태학(송승환 분), 남몰래 이혼을 결심한 이서인(임성언 분), 어디로 튈지 모르는 동생 이재인(주민경 분) 등 분명 주위 어딘가에 존재할법한 다채로운 캐릭터들의 향연으로 극을 풍성하게 채우며 공감도를 더했다.

현실에 부닥쳐 그대로 끝날 줄 알았던 이정인과 유지호의 인연은 뜻밖의 농구 경기장에서 이어졌다. 그곳에 유지호가 권기석의 대학 후배로서 함께 경기를 뛰고 있었던 것. 서로를 발견한 이정인과 유지호는 마주친 시선을 피했지만 이내 이끌리듯 눈빛이 향해 과연 세 사람의 관계가 어떤 향방으로 흐를지 오늘(23일)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하고 있다.

이처럼 첫 방송부터 리얼한 멜로의 정수를 보여주며 뜨거운 반응을 일으키고 있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봄밤’은 오늘(23일) 밤 9시 3, 4회가 방송된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