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경찰, 승리 유인석 성매매 인정 진술 확보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승리와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성매매를 했다는 진술을 경찰이 확보했다.

24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유 전 대표는 2015년 12월 23일 승리가 사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주상복합아파트로 성매매 여성 2명을 불렀다. 유 전 대표는 한명씩 여성을 선택한 후 각자의 방으로 들어갔다고 진술했다. 당시 성매매 여성은 마담이 준 주소로 찾아갔더니 승리와 유 전 대표가 있었다고 경찰 조사에서 밝혔다.

유 전 대표는 경찰 조사에서 성매매 혐의를 인정했다. 유 전 대표는 일본 사업가 일행에게 불러줄 여성을 미리 불렀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했다. 승리도 지난 14일 구속영장 실질심사에서 성매매 혐의를 뒤늦게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승리는 호텔비 3000만 원을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의 법인카드로 결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YG엔터테인먼트는 카드 대금을 회사에서 지불한 것은 맞지만, 사적인 용도의 비용은 추후 승리가 부담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