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지진희가 '60일, 지정생존자' 택한 이유? "권력을 향한 욕망이 없다"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지진희가 '60일, 지정생존자'로 화려하게 컴백한다.

7월 1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tvN 새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는 미국 드라마 '지정생존자'를 한국 실정에 맞게 바꾼 드라마로 지진희가 1년 4개월 만에 복귀해 화제가 됐다.

지진희가 맡은 박무진은 카이스트 화학과 교수 출신 환경부 장관으로 합리적으로 도출된 데이터를 신뢰한다. 청와대 입성 전까지 그는 정치와 거리가 멀었다. 지진희는 박무진의 매력 때문에 이 작품을 선택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지진희는 "'박무진은 과학자다'라는 점이 가장 매력적이었다. 그는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은 이후에도 항상 법률적으로 합리적인 결정을 내리기 위해 노력한다. 권력을 향한 욕망이 없기 때문에 정치적 성향에 흔들리는 인물이 아니다. 그 점이 가장 마음에 와닿았다"라고 작품 선택 이유를 밝혔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지진희는 박무진에 완벽히 녹아든 모습으로 대중의 호응을 불러 일으켰다. 국가의 위기 상황 속에서 대통령 권한 대행으로 지정되기까지 혼란과 두려움, 그리고 비장함으로 바뀐 눈빛이 60일간의 험난한 여정을 말해주는 것 같다.

모든 의사결정의 근거를 데이터로 삼았던 과학자가 60일간 가족과 나라를 지키고 테러의 배후까지 찾아내야 하는 상황 속에서, 그가 가진 합리적 관점이 위기 극복에 어떻게 구현될 것이며, 아울러 정치 세계에서 어떻게 성장해나갈 것인지가 관전 포인트. 최고의 통치자란 자리의 무게를 견뎌내기 위해 노력하는 지진희의 드라마틱한 변화가 안방극장을 매료시킬 전망이다.

한편, '60일, 지정생존자'는 갑작스러운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대통령이 사망하자 환경부 장관 박무진(지진희)이 60일간의 대통령 권한 대행을 맡고, 테러의 배후를 찾아낸다는 스토리로 지진희, 이준혁, 강한나, 허준호, 배종옥, 김규리, 손석구 등이 출연한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