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강지환, 소속사 직원 아닌 외주 스태프 '성폭행' 혐의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강지환(사진=고아라 기자 iknow@)
▲강지환(사진=고아라 기자 iknow@)

강지환에게 성폭행 및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이들은 소속사 직원이 아닌 외주 스태프로 확인됐다.

10일 강지환 측은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두 명은 소속사 직원이 아니라 외주 스태프"라며 "현재 정확한 사건 경위와 피해 사실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지환은 지난 9일 오후 10시 50분께 경기도 광주시 오프읍 자택에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이날 강지환은 스태프들과 함께 회식을 진행했고, 이후 2차로 자신의 집에서 술을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외주 스태프 A씨는 친구에게 휴대폰 문자메시지로 '강지환 집에서 감금된 상태'라며 경찰에 신고를 요청했다. 곧바로 경찰이 강지환의 집을 방문했고, A, B씨의 진술을 들은 후 강지환을 긴급 체포했다.

강지환은 경찰 조사에서 "술을 마신 것까지는 기억이 나는데 그 이후는 전혀 기억이 없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일단 그를 유치장에 입감하고, 술이 깬 후에 재조사할 방침이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