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강지환 性추행 피해자 진술 "성폭행 시도 목격..해바라기 센터서 검사"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강지환(사진=고아라 기자 iknow@)
▲강지환(사진=고아라 기자 iknow@)

강지환에게 성폭행 및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들의 당시 목격담이 보도됐다.

피해자 A 씨는 10일 오전 경기 광주경찰서에서 진행된 피해자 조사에서 강지환의 일부 범행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A 씨는 강지환이 동료 B씨를 성폭행하려는 모습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A씨는 잠에서 깨어나 벌어지는 광경에 놀라서 소리를 쳤고, 그제야 강지환이 범행을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A 씨는 자신의 옷매무새가 심하게 흐트러져 있어서, 자신도 비슷한 피해를 당했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B씨의 진술도 확보했고, AㆍB씨의 진술은 엇갈리지 않는다고 알려졌다.

A 씨 등은 성폭력 피해자 통합지원을 위한 해바라기센터에서 성폭행 피해 여부에 관한 검사를 받았고, 1주일 후에 결과가 공개될 예정이다.

앞서 강지환은 9일 오후 10시 50분께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A, B씨를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이날 강지환은 스태프 회식 이후에 2차로 자신의 집에서 A, B씨와 술을 마신 것으로 알려졌다.

강지환은 1차 경찰 조사에서 술에 취해서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2차 조사를 통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