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캠핑클럽' 이효리 성유리 이진 옥주현, 흑역사부터 19금 토크까지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사진=JTBC)
(사진=JTBC)

핑클이 '캠핑클럽'을 통해 비화를 언급했다.

핑클은 14일 방송된 JTBC '캠핑클럽'에서 14년 만에 예능으로 뭉치게 된 사연을 비롯해서 과거 요정시절과 다른 모습을 공개했다.

이날 이효리는 캠핑카의 운전대를 잡았다. 차량에서 '내 남자친구에게'가 흘러나오자, 옥주현은 눈물을 흘렸다. 이에 이효리는 "갱년기 왜 이래? 감정 조절을 해"라고 말하자, 모두가 웃음을 터트렸다.

이진은 "이효리가 '라디오스타'에 나가서 우리가 머리채 잡은 이야기를 했다. 그것 때문에 이렇게 다시 모이게 됐다"라고 말하자, 이효리는 "나는 '라디오스타'에서 머리채를 잡았지만, 그렇다고 사이가 좋다고 말하진 않았다. 팔팔한 나이에 24시간을 붙어있었으니 당연히 많이 싸웠다"고 당시 상황을 언급했다.

첫 번째로 이들이 찾은 곳은 용담 섬바위. 이곳에서도 핑클의 폭로전은 이어졌다. 이효리는 "활동 당시 성유리가 생새우를 그대로 먹으라고 했더니 울었다. 그 땐 누군가가 있어서 못 먹는 척을 한 것"이라고 말하자, 성유리는 "지금은 없어서 못먹는데"라고 본심을 드러냈다.

이진은 "활동 당시, 내가 하도 다리를 안드러내니까 사람들은 다리털이 많은 줄 알았다. 흉하게는 아니었다. 보통 사람들처럼 있었다. 지금은 시원하게 제모했다"라고 말했다. 어느정도 대중의 추측이 맞았다는 것이다.

녹화 중 이효리는 "내가 오늘 배란일이다. 그래서 잠깐 다녀와도 되겠냐? 정말 잠깐이면 된다"라고 말해,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이효리는 "우리 나이 정도가 되면 조금은 노력을 해야한다"라며 털털한 모습을 드러냈다.

'캠핑클럽'은 14년 만에 핑클이 완전체로 출연하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들이 전국을 돌아다니면서 추억을 쌓는 힐링 예능이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