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골목식당' 백종원 분노가 이대 백반집 바꿀까? 대중 반응은 부정적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백종원이 이대 백반집의 현실에 분노했다.

백종원은 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반집 사장에게 분노를 퍼붓고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백종원은 과거 이대 백반집을 솔로션했다. 메뉴 가짓수를 줄이고, 음식 품질을 높일 수 있도록 조언했다. 그결과 방송직후 이대 백반집의 반응은 좋았다.

하지만 이후 이대 백반집에 대한 부정적인 소식이 전해졌다. 백종원은 직원들에게 이대 백반집의 현실을 진단하라고 했고, 기존과 다른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다는 사실을 파악했다.

하지만 이대 백반집 사장은 변명과 함께 뻔뻔한 태도로 일관했다. 잘못을 인정하기보다는 몰랐다는 핑계로 순간 상황만 모면하려고 했다.

백종원은 "이렇게 하면서 손님들마다 '백종원이 이렇게 하라고 한 거예요'라고 하냐. 내가 언제 이렇게 하라고 했냐. 내 사진이라도 떼라"라고 말하자, 이대 백반집 사장은 "선생님 (사진) 빼겠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백종원은 "방송에서 망신 당하실 수도 있겠지만 방송 덕에 기회를 얻어서 손님 많이 오고 잘되지 않았냐. 나도 그게 미안해서 (직원들) 계속 보낸 거다. 공중파에서 망신 당한 것 때문에 가능하면 도와드리고 잘 됐으면 해서. 내가 무슨 죄를 지었냐. 이러려면 가게 그만해라"라고 독설했다.

이대 백반집 사장의 남편은 "제 책임이다. 초심으로 돌아가서 다시 시작하는 방법밖에 없다. 백종원 대표님 마음에 상처를 드려서 죄송하고 제작진에게도 죄송하다. 용서해라. 거짓말해서 죄송하다"라고 눈물을 흘렸다.

최근 이대 백반집을 찾은 사람들의 반응은 부정적이다. 방송에서 비춰진 모습과 다르다는 주장과 함께 음식맛에 대한 평가도 그리 긍정적이지 않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