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조정식 아나운서, 3800대 1 경쟁률 뚫고 장예원 아나와 동반 입사

[비즈엔터 강승훈 기자]

조정식 아나운서가 38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SBS에 입사한 사실이 또 다시 화제다.

12일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조정식 아나운서와 문세윤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김태균은 조정식 아나운서에게 "동기가 유명하다"라며 장예원 아나운서를 거론했다. 이에 조정식 아나운서는 "7년째 모든 프로그램에 나가면 장예원 아나운서 이야기부터한다. 워낙 유명한 분이라서 그런가보다. 친한데 잘 보지 못한다. 장예원 아나운서는 밤에 출근하고, 저는 새벽에 출근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조정식 아나운서는 "2012년 당시 3800명이 지원해서 나랑 장예원 두 명이 들어왔다. 경쟁률이 높았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조정식 아나운서는 연세대학교 문헌정보학과를 졸업했고, 2013년 3월부터 SBS 아나운서팀으로 합류했다. 그는 '풋볼매거진 골!''생방송 투데이''좋은아침''조정식의 사운드뮤직''스타킹' 등에 출연했다. 현재 '조정식의 펀펀투데이'와 '톡톡 정보 브런치'를 진행하고 있다.

강승훈 기자 tarophin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