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라스' 콩고 왕자 조나단, '대한 콩고인'의 美친 입담 "찐월똥 가주쎄여"

[비즈엔터 이명석 기자]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콩고 왕자 조나단(사진제공=MBC)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콩고 왕자 조나단(사진제공=MBC)

'콩고 왕자' 조나단이 '라디오스타'에서 신들린 입담으로 한국인 MC들을 쥐락펴락했다.

2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콩고 왕자 조나단과 이동우, 장영란, 노라조 원흠이 출연하는 '선을 넘는 녀석들' 특집으로 진행됐다.

한 프로그램에서 콩고 왕자로 화제를 모았던 조나단은 택시를 탈 때 만큼은 일부러 유창한 한국어 실력을 숨긴다고 고백했다. 조나단은 자신의 한국어 실력에 놀란 택시 기사들이 끊임없이 질문을 쏟아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택시 기사들의 유형을 세 가지 유형으로 나누면서 "기사 아저씨들의 정치적 성향을 다 들어야 한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조나단은 "그래서 요즘엔 택시를 타자마자 외국인인 척 한다"고 밝히며 "찐월동 가주쎄여"라며 어설픈 한국어 실력을 뽐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목적지에 도착한 후 "땡큐 땡큐"라며 마무리 인사까지 건넨다고 밝히며 화려한 입담의 마무리를 장식했다.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이명석 기자 bright@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