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전문] 구혜선, 안재현 글 반박 "당신이 사랑한 여인, 좀비가 됐다"

[비즈엔터 이명석 기자]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배우 안재현이 구혜선과의 불화를 직접 밝힌 가운데, 구혜선이 안재현의 주장을 반박하는 글을 올렸다.

구혜선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구혜선입니다. 안재현씨가 남긴 글을 보고 저 또한 이렇게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라면서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그는 합의금에 대한 내용부터 설명했다. 구혜선은 "합의금 중에 기부금이란 결혼식 대신 기부한 모든 금액을 말하며 그것은 모두 구혜선의 비용으로 진행했기 때문에 반은 돌려달라고 말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 "안재현씨가 사는 집의 모든 인터레어 비용 또한 구혜선의 비용으로 한 것이고 가사노동도 100% 구혜선이 한 일이었기 때문에 하루 삼만원씩 삼년의 노동비를 받은 것"이라며 이혼 합의금으로 받은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어 구혜선은 안재현이 우울증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는 것에 대해서는 "키우던 강아지가 먼저 하늘나라에 가게 되자 제가 먼저 우울증이 왔고, 다니던 정신과에 남편을 소개시켜줬다"고 말했다.

구혜선은 안재현과 소원해진 과정에 대해서도 상세히 설명했다. 그는 "차츰 정신이 나아지자 남편은 술을 좋아했고, 술에 취해 여성들과 통화하는 것을 제 눈으로도 보고 제 귀로도 들었다"라며 "오해 받을 수 있는 일이니 자제하라 충고했으나 잦은 싸움의 원인이 될 뿐이었고, 그들만의 긴밀한 대화는 제가 알 수 없는 영역이 되고 말았다"고 전했다.

앞서 안재현이 "구혜선이 오피스텔 수위 아저씨께 거짓말을 해 얻은 스페어키로 자신이 머물고 있는 오피스텔에 들어왔다"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별거중인 오피스텔은 별거용으로 사용하기 위해 (안재현이) 들어간 것이 아니라 연기에 집중하고 싶다는 그의 말을 존중해 제 허락함에 얻은 공간"이라며 "제게도 저곳(오피스텔)을 찾아갈 권리가 있었다"라고 밝혔다.

논란이 되고 있는 '용인집'에 대해서는 "별거중이 아닐때부터도 이미 그는 집에 있는 시간이 없었다"라며 "이렇게 나 혼자 살거라면 (집을) 달라고 했던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그러자 이혼해주면 용인집을 주겠다고 하길래 알겠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구혜선은 "그때부터 남편은 이혼 노래를 불렀다"라며 "내가 잘못한 게 뭐냐고 물으면 섹시하지 않다고 말한 남편이었다"라고 했다. 이어 "같이 생활하는 동안에도 권태기가 온 남성들이 들을 수 있는 유튜브 방송을 크게 틀어놓다 잠이 들었다"라며 "저는 집에 사는 유령이었다. 한때 당신이 그토록 사랑했던 그 여인은 좀비가 됐다. 지금도"라며 글을 마쳤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다음 구혜선 인스타그램 글 전문

안녕하세요. 구혜선입니다. 안재현씨가 남긴글을 보고 저 또한 이렇게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합의금을 받았다는 내용에 대한 설명을 드리고 싶은데요. 합의금중에 기부금이란 결혼식 대신 기부한 모든 금액을 말하며 그것은 모두 구혜선의 비용으로 진행을 했기때문에 반은 돌려달라 말한 금액이고요.

현재 안재현씨가 사는 집의 모든 인테리어 비용 또한 구혜선의 비용으로 한 것이고 가사노동도 100% 구혜선이 한 일이었기때문에 제가 하루 삼만원씩 삼년의 노동비을 받은것이지...이혼 합의금을 받은것은 아닙니다.

키우던 강아지가 먼저 하늘나라에 가게되자 제가 먼저 우울증이와서 제가 다니던 정신과에 남편을 소개시켜주어 다니게했습니다.

차츰 정신이 나아지자 남편은 술을 좋아했고 술에 취해 여성들과 통화하는 것을 제 눈으로도 보고 제귀로도 들었습니다. 오해받을수 있는 일이니 자제하라 충고하기도 하였으나 결국 잦은 싸움에 원인이 될뿐 이었고 그들만의 긴밀한 대화는 제가 알수 없는 영역이되고 말았습니다.

남편이 생일날 소고기 뭇국이 먹고싶다하여 새벽부터 준비해 끓어놓았는데 한두숟갈 뜨고는 모두 남기고 밖으로나가 외부 사람들과 생일 파티를 하는 남편을 보며 저 사람 ,정말 마음이 멀리도 떠났구나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도 아들 낳아주신 어머니께 감사하여 저는 아직 어머니집에 에어컨도 없다시길래 달아들이고 세탁기도 냉장고도 놓아드렸습니다. 물론 그 날도 다투었습니다.

별거중인 오피스텔은 별거용으로 사용하기위해 들어간것이 아니라 연기에 집중하고 싶다는 그의 말을 존중해 제 허락함에 얻은 공간이었으니 제게도 저곳을 찾아갈 권리가 있었습니다.

그외에 집을 달라고 말했던건 별거중이 아닐때부터도 이미 그는 집에 있는 시간이 없었고 이렇게 나 혼자 살거라면 나 달라고 했던 겁니다. 그러자 이혼해주면 용인집을 주겠다고 하길래 알겠다고 했습니다.

그때부터 남편은 이혼 이혼 노래불러왔습다. 내가 잘못한게 뭐야? 물으면 섹시하지 않다고 말했고 섹시하지 않은 젖꼭지를 가지고 있어서 꼭 이혼하고 싶다고 말을 해온 남편이었습니다. 남편은 같이 생활하는 동안에도 권태기가 온 남성들이 들을수 있는 유튜브방송을 크게 틀어놓다 잠아들기도 하고...저는 집에사는 유령이었습니다. 한때 당신이 그 토록 사랑했던 그 여인은 좀비가 되어 있었습니다. 지금도요.

이명석 기자 bright@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