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입국 논란' 유승준 "서연미, 아나운서 값하라...제발 사실 알고 떠들길"

[비즈엔터 이명석 기자]

(출처=유승준 블로그)
(출처=유승준 블로그)

가수 유승준이 서연미 CBS 아나운서의 발언을 공개적으로 비판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유승준은 지난 8일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와 함께 공개한 영상에는 지난 7월 8일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CBS '댓꿀쇼 PLUS'의 내용 일부가 담겼다. '댓꿀쇼'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출연진이 라디오 종료 후 유튜브 공개용으로 제작하는 방송이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서연미 아나운서가 유승준에 대해 이야기한 내용이 담겼다. 서 아나운서는 "(유승준은) 저한테는 괘씸죄가 있다"라며 "왼벽한 사람이었고 독실한 크리스천 이었다. 제가 어린 시절 본 방송에서 해변을 뛰면서 '해병대를 자원 입대하겠다'고 한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서 아나운서는 유승준의 F4비자 신청에 대해 "유승준은 중국과 미국에서 활동을 하면서 수익을 낸다"라며 "한국에서는 외국에서 번 돈에 대해서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된다. 유승준은 미국과 한국에서 활동하는 것이 이득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유승준은 "유언비어와 거짓 루머들 때문에 어떤 사람들은 삶을 포기하기도 한다. 그럼 그 거짓들을 사실인 것처럼 아무 생각 없이 퍼트리는 사람들은 살인자가 되는 건가"라며 "이 분 아나운서라고 하셨나요? 나보다 어려도 한참 어린 거 같은데, 저를 보고 '얘'라고 하시더군요. 용감하신 건지 아니면 멍청하신 건지, 그때 똑같은 망언 다시 한번 제 면상 앞에서 하실 수 있기를 기대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언젠가 그쪽이 상상하지도 못할 만큼 가슴 아프고 답답한 일들을 당할 수도 있다는 것 기억하라"라며 "처벌 아니면 사과 둘 중에 하나는 꼭 받아야 되겠다. 준비 중에 있다. 아나운서 값 하라. 사실을 알고 떠드세요 제발"이라는 글로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출처=서연미 아나운서 페이스북)
(출처=서연미 아나운서 페이스북)

서 아나운서도 자신의 SNS를 통해 유승준의 날카로운 반응을 비판했다. 그는 "국민 앞에서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인 것처럼 대국민 사기극 연출한 분께서 '거짓 증언' '양심'을 거론할 자격이 있는지 되묻고 싶다"라며 "누군가가 자신의 커리어만을 생각해 거짓말할 때, 정직하게 군대 간 수십만 남성들의 마음은 무너져 내리지 않았을까. 육군으로 현역 입대한 제 남동생, 첫 면회 갔을 때 누나 얼굴 보고 찔찔 울던 게 생각나 마음이 아프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후 논란이 커지자 서 아나운서는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명석 기자 bright@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