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추석 챔피언' 마동석, 범죄도시부터 나쁜 녀석들까지 극장가 접수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마동석(비즈엔터DB)
▲마동석(비즈엔터DB)
배우 마동석이 올해 추석에도 극장가에 돌아온다.

`2017년 추석 뒤집기의 흥행 전설로 남은 영화 ‘범죄도시’ 이후 매년 추석 극장가에 이름을 올리며 ‘추석에는 마동석’이라는 수식어를 얻은 그가 ‘나쁜 녀석들: 더 무비’로 3년 연속 추석 극장가를 찾는다.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사상 초유의 호송차량 탈주 사건이 발생하고,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들을 잡기 위해 다시 한번 뭉친 나쁜 녀석들의 거침없는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출연 영화 누적 관객수 1억명을 돌파한 배우 마동석이 OCN드라마 ‘나쁜 녀석들’에 이어 5년 만에 다시 박웅철로 돌아와 특유의 유머와 액션을 선보인다.

▲'나쁜녀셕들' 마동석(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나쁜녀셕들' 마동석(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그는 전대미문 한 1대 30 액션과 원테이크 액션, 코믹한 탈출 액션, 파워 액션 등 다양한 액션을 선보이며 보는 이들에게 통쾌함과 상쾌함을 전하는 고유의 멋 부리지 않은 힘 있는 ‘마동석표’ 연기를 보여주지만 브로맨스 케미도 완벽하게 구사해내며 액션과 유머의 최강자로 자리매김했다.

죽마고우의 죽음 앞에 분노와 애도를 표하는 감정 연기나 곽노순(김아중), 고유성(장기용)과 주고받는 유머는 쉴 틈 없이 관객을 울고 웃게 하며 극의 재미를 더할 예정.

특히 이번 영화를 통해 과감하고 거침없는 힘과 복싱, 프로 레슬링을 한눈에 담을 수 있는 액션을 보여준 그는 마동석만이 보여줄 수 있는 강자에게 한없이 강하고 심각한 상황에서도 위트를 던지는, 아이러니하지만 영화에 완벽하게 어우러지는 모습을 선보인다.

(사진=데이드림엔터테인먼트)
(사진=데이드림엔터테인먼트)
한편 마동석은 한국에서는 보기 드문 캐릭터화 연기로 독특한 리얼함과 센스, 리듬을 표현해내며 쌍천만 관객수를 돌파한 ‘신과 함께’에 이어 ‘부산행’과 ‘악인전’으로 두 번의 칸 영화제와 세계 각국의 영화제 초청을 받았다. 마동석은 마블 스튜디오의 새 영화 ‘이터널스’ 촬영에 임하며 유일무이한 필모그래피를 그리고 있다.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