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해피투게더' 김응수 "배우 은퇴하면? 유재석 등 지인들이 도와줄 것"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해피투게더 김응수(KBS '해피투게더' 방송화면 캡처)
▲해피투게더 김응수(KBS '해피투게더' 방송화면 캡처)

김응수의 현실적인 선후배 구분이 폭소를 자아냈다.

김응수는 12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에 출연해 거침없는 예능감을 발산해 추석 연휴 안방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김응수는 "당장 내일이라도 은퇴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저 연기가 하고 싶어서 배우가 된 것이다. 배우를 통해 명예를 쌓고 싶은 마음은 없다"며 "표현 능력과 체력이 없으면 언제든 그만둘 수 있다"라고 이유를 덧붙였다.

그러나 "배우를 안하면 어떻게 할 건가"라는 MC들의 질문에 김응수는 "아무런 대책이 없다"며 "내 지인들이 날 굶어죽게 하지 않을 것이다. 그 지인 중에는 유재석도 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김응수는 자신만의 술값 계산법으로 '해피투게더' MC들의 서열을 구분했다. 김응수는 "만약 유재석과 술을 먹는다면, 100% 유재석이 술값을 내야 한다. 전현무와는 반반 부담, 조세호와 먹는다면 내가 전부 내야한다"고 선언했다.

이유를 묻는 질문에 김응수는 "버는 만큼 내는 것이 이치다. 유재석이 나의 후배지만, 돈에 관해서는 유재석이 선배"라며 자신의 철학이 담긴 답을 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