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극한직업', 멸치와 고등어로 땀흘리는 사람들

[비즈엔터 이명석 기자]

▲극한직업(EBS)
▲극한직업(EBS)

'극한직업'이 국민생선 멸치와 고등어와 씨름하는 사람들을 조명한다.

18일 EBS1 '극한직업'은 '가을 맛의 시작-멸치와 고등어' 편을 방송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8월 말부터 10월까지가 제철인 멸치, 고등어로 1년 중 가장 바쁜 날을 보내고 있는 사람들을 만난다.

멸치는 잡는 시기와 크기에 따라 부르는 이름이 다른데, 그중에서도 단연 으뜸은 가을에 잡히는 ‘세멸’이다. 이 세멸을 잡기 위해서 매일 밤 선박은 컴컴한 바다를 내달린다.

30년 경력의 베테랑 선장이 멸치 어장을 찾아서 종을 울리자마자 선원들은 모두 분주해진다. 본격적인 멸치잡이가 시작되었기 때문. 1.2톤이나 되는 어마어마한 크기의 닻을 내리고, 부표를 바다로 던지고, 120m가량의 긴 그물까지 투망하는 작업은 긴장 속에 이뤄진다. 자칫 그물에 발이라도 걸리게 되면 목숨까지 잃을 수 있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한 번 그물을 내리면 2시간가량을 기다려야 하기 때문에 선원들은 이때 유일하게 짧은 휴식을 취한다. 2시간 뒤, 선원들은 물에 닿으면 곱절이 되는 엄청난 무게의 그물을 올린다.

하지만 멸치 양도 적고 잡어들만 가득하면 고생해서 잡은 멸치들을 모두 버리는 상황이 발생한다. 이럴 경우 조업 위치를 바꿔 다시 투망한다.

(EBS '극한직업')
(EBS '극한직업')

멸치는 성격이 급해 잡히자마자 바로 죽어버리기 때문에 신선도 유지를 위해 배 위에서 바로 삶는다. 짧게는 2박3일에서 길면 일주일까지 3000개의 상자를 모두 채워야 귀항할 수 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비바람이 불어 배가 흔들리기 시작한다. 사람 시간에 맞추는 것이 아니라 바다 시간에 맞춰 작업해야 하기 때문에 이들은 조업을 멈출 수 없다. 1톤이 넘는 그물을 힘차게 끌어 올리니 잡어가 섞이지 않은, 상태 좋은 멸치가 가득하다.

멸치들은 모두 가공 공장으로 이동해 건조되는데 건조 과정 역시 까다롭다. 멸치가 아닌 다른 잡어들은 모두 분리해 줘야 하고, 크기 별로 선별하는데 이 작업은 기계의 도움을 받을 수 없어 전부 수작업으로 진행된다. 멸치를 소비자의 식탁에 올리기까지의 수만 번의 손길을 더하는 작업자들의 노고를 소개한다.

부산광역시 서구에 위치한 고등어 경매장에서는 본격적인 고등어 철을 맞아 활력이 가득하다. 상태 좋고 신선한 고등어가 쉴 새 없이 경매장으로 들어오는데, 이맘때부터 올 연말까지 가장 맛있는 고등어를 맛볼 수 있다.

고등어 가공 공장 역시 어느 때보다 바쁘게 돌아간다. 고등어의 내장과 불순물들을 제거하고, 소비자들이 먹기 편하게끔 뼈까지 발라내는 작업이 꼼꼼하게 이루어진다. 고등어에 천일염을 뿌려 염장하는 ‘간잡이’는 2.5초에 10마리를 작업할 수 있을 정도의 손기술 달인이다. 작업자들 하루 2만 여 마리의 고등어를 처리한다. 신선도가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신속하게 작업을 마쳐야 한다는데, 많은 사람의 수고가 고스란히 담긴 고등어 가공 현장을 찾아가 본다.

이명석 기자 bright@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