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여름아 부탁해' 윤선우 "이영은·송민재, 내가 지킬 것...문제될 것 없다" 선언

[비즈엔터 이명석 기자]

▲여름아 부탁해(KBS1 '여름아 부탁해' 방송화면)
▲여름아 부탁해(KBS1 '여름아 부탁해' 방송화면)

윤선우가 이영은에게 자신을 믿어달라고 고백했다.

18일 방송된 KBS1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주상원(윤선우)이 가족들에게 서여름(송민재)이 자신의 아들이라고 고백한 뒤 벌어진 이야기가 그려졌다.

상원이 여름을 찾는 것을 방해했던 사람이 경애(문희옥)와 수철(손종범)이라는 것을 알게된 용진(강석우)은 두 사람을 집에서 쫓아냈다. 이어 상원은 한준호(김사권)에게 "하마터먼 당신 때문에 내 아이를 영영 놓칠 뻔 했다"며 "금희(이영은) 씨와 여름이는 내가 지킬 것"이라며 "문제될 것 없다. 문제가 있으면 뛰어 넘을 것"이라고 선포했다.

용진은 상원에게 앞으로의 계획을 물었다. 용진은 "입양 청구 소송해서 네 아이 데려올 준비를 하자"고 했지만 상원은 "여름이는 금희 씨가 정식으로 입양한 아들이다. 내가 친부라고 내 마음대로 데려올 수는 없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누구보다 훌륭한 사람이고 훌륭한 엄마다. 심사숙고해서 내 아들이 행복해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용진은 길에서 금희와 여름을 마주치고, 금희에게 여름과 대화를 하고 싶다고 부탁했다. 이 장면을 영심(김혜옥)이 보게 되고, 상원을 찾아가 "여름이를 빼앗아가지 않겠다는 확실한 약속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상원은 금희를 찾아가 "금희 씨도 나 좋아하는 거 아니에요?"라고 물었다. 금희가 "좋아했다"고 말하자 상원은 "지금도 좋아하는 거 맞죠? 저 금희 씨와 여름이 지킬 겁니다. 그러니까 나만 믿고 따라와라. 내 마음은 확고하다"라고 고백하고 금희를 끌어안았다. 그러나 이 모습을 준호가 지켜보고 있어 앞으로의 전개에 관심을 집중시켰다.

이명석 기자 bright@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