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박세리 애주가 된 이유 "우승 당시 트로피에 맥주 인생 맥주였다"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아는 형님' 박세리(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 박세리(사진제공=JTBC)

'아는 형님' 박세리가 애주가가 된 이유에 대해 밝혔다.

박세리는 21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해 "운동할 때 원래 술을 잘 안마셨다"라며 "근데 어느 순간 부터 술 맛을 알게 됐다. 그래서 이제는 애주가가 됐다"라고 밝혔다.

박세리는 "마지막 명예의 전당 포인트를 앞둔 대회에서 우승을 했다"라며 "주최측이 맥주회사 였다. 친구가 트로피에 맥주를 따라줘서 먹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 마셔야할지 고민이 많았다"라며 "트로피를 갖고 오는 과정에 먼지가 들어갈 수도 있었을 텐데"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그냥 눈감고 맥주를 마셨다. 맥주가 이렇게 맛있는지 그때 처음 알았다. 인생맥주 였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