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케이블영화관]'타짜-신의 손' 화투판엔 영원한 친구도, 영원한 원수도 없다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타짜-신의손'(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타짜-신의손'(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타짜: 원 아이드 잭'이 누적 관객 수 200만 명을 돌파한 가운데 '타짜' 시리즈의 두 번째 이야기 '타짜-신의손'이 방송된다.

케이블 채널 스크린은 21일 ['판'의선수들] 특집으로 '타짜-신의손'을 편성했다.

'타짜-신의손'은 삼촌 ‘고니’를 닮아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손재주와 승부욕을 보이던 ‘대길’(최승현 분)의 이야기를 그린다.

대길은 고향을 떠나 서울 강남의 하우스에서 ‘타짜’로 화려하게 데뷔하지만, 한 순간에 모든 것을 잃고 우연히 ‘고니’의 파트너였던 ‘고광렬’(유해진 분)을 만난다.

‘고광렬’과 함께 전국을 유랑하던 ‘대길’은 절대 악의 사채업자 ‘장동식’(곽도원 분)은 물론, 전설의 타짜 ‘아귀’(김윤석 분)까지 ‘타짜’들과 목숨줄이 오가는 한 판 승부를 벌인다.

'스위키즈' 등의 김형철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빅뱅 탑과 신세경, 곽도원, 이하늬, 유해진, 김윤석, 이경영, 김인권 등이 출연한다.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