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비즈 BIFF] 윤아부터 천우희까지...부산의 밤 밝힌 레드카펫 드레스

[비즈엔터 부산=문연배 기자]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참가한 배우 임윤아(비즈엔터DB)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참가한 배우 임윤아(비즈엔터DB)

지난 3일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가 개막했다. 이날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배우들의 아름다운 드레스들이 부산의 밤을 밝혔다. 배우들의 매력을 돋보이게 해주는 개성 강한 드레스들이 시선을 집중시켰다.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참가한 배우 유진(비즈엔터DB)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참가한 배우 유진(비즈엔터DB)

◆ 유진X윤아, 배우로 성공한 아이돌 선후배

영화 '종이꽃'(감독 고훈)으로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은 유진은 검정색 오프숄더 드레스를 입었다. 머리는 자연스럽게 풀었고, 금색 귀걸이로 포인트를 더했다.

94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엑시트'(감독 이상근)를 통해 배우로 자리매김한 윤아는 이날 노란 드레스로 발랄한 매력을 뽐냈다. 노란색, 분홍색 등 스팽글로 만든 꽃 장식과 양쪽 어깨에 달린 레이스 리본 장식이 윤아의 매력을 더욱 돋보이게 했다.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참가한 치타(김은영)(비즈엔터DB)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참가한 치타(김은영)(비즈엔터DB)

◆ 깜짝 등장 치타

치타는 래퍼가 아니라 영화 '초미의 관심사'의 배우 김은영으로 레드카펫에 참석했다. 올화이트 수트와 회색빛 헤어컬러, 복고풍 헤어스타일이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 이하늬X조여정X천우희, 우아한 매력 물씬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참가한 배우 이하늬(비즈엔터DB)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참가한 배우 이하늬(비즈엔터DB)

개막식의 사회를 맡은 이하늬는 화이트 원숄더 드레스를 입었다. 오른쪽 어깨부터 왼쪽 가슴라인까지 이어지는 사선의 절개 라인과 이하늬의 몸매가 돋보이는 드레스 라인이 시선을 모았다.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참가한 배우 조여정(비즈엔터DB)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참가한 배우 조여정(비즈엔터DB)

조여정은 핑크색 드레스를 선택해 아름다운 자태를 뽐냈다. 홀터넥 스타일의 파스텔톤 드레스는 조여정의 매력을 부각시켰다.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참가한 배우 천우희(비즈엔터DB)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참가한 배우 천우희(비즈엔터DB)

천우희는 깊게 파인 슬릿의 슬림 피트 드레스를 입고 레드카펫을 밟았다. 평범한 드레스처럼 보이지만 턱시도 슈트의 커머 밴드와 소맷단의 싸개 단추가 두툼한 패드가 들어간 파워숄더와 시너지 효과를 내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부산=문연배 기자 bretto@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