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비즈 인터뷰] '멜로가 체질' 전여빈은 연기가 체질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 열연을 펼친 배우 전여빈(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JTBC 금토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 열연을 펼친 배우 전여빈(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죄 많은 소녀'를 찍을 당시에는 이것이 배우로서 나의 마지막 작품이라고 생각했는데. 이제 앞으로가 더 기대 되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지난 4일 전여빈은 부산에서 열린 2019 부일영화상에서 영화 '죄 많은 소녀'로 신인상을 수상했다. '죄 많은 소녀'는 '멜로가 체질'에 앞서 배우 전여빈의 이름을 알린 독립영화다. '죄 많은 소녀'를 통해 전여빈은 누군가에게 '나만 알고 싶은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그리고 '멜로가 체질'로 '알아보는 사람이 많아진 배우'가 됐다.

최근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전여빈을 만났다. 작품과 배역에 대해 이야기할 때는 '멜로가 체질' 은정처럼 똑 부러지는 모습이었고, 작품을 통해 배우로서 달라진 것들을 이야기할 때는 수줍은 소녀 같았다.

전여빈은 지난달 28일 종영한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 다큐멘터리 감독 이은정 역을 맡았다. 드라마는 서른 살 여자 친구들의 고민, 연애, 일상을 그린 코믹 드라마로 천우희, 안재홍, 한지은, 공명, 이주빈 등이 출연했다. 극중 이은정은 저예산 다큐멘터리의 성공으로 커다란 부를 거머쥐었지만, 사랑하는 연인 홍대(한준우)를 먼저 하늘로 보내고 그의 환시를 보는 아픔을 지닌 캐릭터였다.

"처음 '멜로가 체질' 대본을 받았을 때 4부까지의 내용만 나왔던지라 나 역시 은정이의 트라우마 극복 여부를 알 수 없었어요. 돌이켜보면 내가 처음에 생각했던 것과 달리 은정은 굉장히 다채로운 캐릭터였죠. 정말 매력적인 것은 가장 강해보이는 은정이 가장 도움이 안 될 것 같던 소민(이주빈)에게 결정적 도움을 받아요. 덕분에 힘들다는 감정을 친구들에게 털어놓을 용기를 냈죠, 은정이가 아픔을 극복하고, 환상에서 빠져나와 자신의 삶을 살아가는 과정을 연기할 수 있어서 행복했어요."

▲배우 전여빈(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전여빈(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멜로가 체질'은 영화 '스물', '극한직업'을 연출한 이병헌 감독의 첫 드라마 연출작으로 전작과 같이 '멜로가 체질'도 이병헌 감독 특유의 '말맛'이 살아있는 작품이었다. 탁구를 하듯 주고 받는 유머러스하면서 뼈가 있는 차진 대사들과 시청자들 가슴에 깊이 파고 드는 명대사들이 있었지만 그중 전여빈은 은정이 소민에게 '잘하는 연기'에 대해 말한 것이 가장 기억에 남았다.

"'잘하는 연기가 뭔지 모르겠다. 연기하는 사람들이 각자 다르지 않느냐. 하지만 못하는 연기는 안다. 거짓말이 보이는 연기.' 은정이 소민이에게 연기를 못하지 않는다며 격려하는 장면이었는데, 배우라는 미지의 길을 걷고 있는 나에게도 큰 응원이 되는 말이었어요."

'멜로가 체질'은 시청률로만 봤을 때는 1%대의 저조한 스코어를 기록했다. 하지만 골수 팬들을 만들어 냈고 벌써부터 시즌2를 원하는 등 시청률과 상관 없이 웰메이드 드라마로 기억됐다. 그러면서 그 흔한 악플조차 발견할 수 없었던 '모두의 인생 드라마'였다.

"첫 주연이기도 하고 댓글을 보면 휘둘릴 것만 같아 처음에는 시청자 반응을 확인하지 않았죠. 그런데 다들 '멜로가 체질'에는 악플이 없다는 거예요. 용기를 내서 반응들을 찾아봤어요. 정말 응원의 댓글 뿐이더고요. 은정이가 행복하게 해달라는 댓글에 정말 깊은 감명을 받았어요. 순수하게 작품에 이입해주시는 시청자들에게 배우로서 감사했고, 힘을 많이 얻었습니다."

▲전여빈은 '멜로가 체질'을 통해 '배우'라고 말하는 것에 용기가 생겼다고 했다.(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전여빈은 '멜로가 체질'을 통해 '배우'라고 말하는 것에 용기가 생겼다고 했다.(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전여빈은 '연기 체질'이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특히 배우라는 일이 정말 좋다며 수줍게 웃었다.

"배우는 제가 정말 오랫동안 꿈꿔오고 준비했던 일인데, 가끔 왜 이렇게 연기가 좋은지 깊게 생각해보지만 아직도 모르겠다는 결론만 나와요. 하하. 그동안 누군가 내게 어떤 일을 하는지 물어볼 때 선뜻 '연기하는 사람입니다'라고 말하지 못했거든요. 그런데 '멜로가 체질'을 통해, 배우라고 말할 수 있는 작은 용기가 생긴 것 같아요."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