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우아한 가' 임수향ㆍ이장우ㆍ배종옥 등 종영 소감 "잊을 수 없는 작품"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우아한 가(家)’ 종영소감(사진제공=MBN)
▲‘우아한 가(家)’ 종영소감(사진제공=MBN)
‘우아한 가(家)’ 임수향, 이장우, 배종옥, 이규한, 김진우, 공현주가 종영 소감을 밝혔다.

‘우아한 가(家)’는 4주 연속 수요일 밤 지상파-종편 종합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더욱이 MBN 개국 이래 드라마-비드라마 부문을 합쳐 최고 시청률을 기록했다.

임수향, 이장우, 배종옥, 이규한, 김진우, 공현주 등 ‘우아한 가(家)’ 주역들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먼저 불량하고 아름다운 재벌가 상속녀 모석희 역을 맡아 ‘파격적인 사이다’를 선사했던 임수향은 “함께해주신 시청자분들, 뜨거운 여름과 가을을 같이 보낸 감독님, 스태프, 선후배 동료들께 감사를 전한다”라며 “이 작품을 통해 배운 소중한 경험으로 더 좋은 연기를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우아한 가(家)’ 종영소감(사진제공=MBN)
▲‘우아한 가(家)’ 종영소감(사진제공=MBN)
돈 보다 사람이 우선인 허윤도 역을 맡아 따뜻하고 부드러운 아우라로 ‘인간美 열연’을 완성한 이장우는 “좋은 비행기를 타고 무사히 착륙까지 마치니 한바탕 즐거운 여행을 한 기분”이라며 “오래 기억될 작품인 것 같다.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열렬히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는 소회를 털어놨다.

대한민국을 쥐고 흔드는 MC그룹 킹메이커 한제국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심박 수를 높인 ‘명불허전’ 배종옥은 “드라마는 늘 시작과 끝이 있지만, 이 드라마는 특히 애정이 많았던 작품”이라며 “모두가 200%의 역량을 발휘한 끝에 멋진 작품이 탄생됐다. 무엇보다 많은 사랑을 주신 시청자 분들께 감사드린다”는 감회를 밝혔다.

▲‘우아한 가(家)’ 종영소감(사진제공=MBN)
▲‘우아한 가(家)’ 종영소감(사진제공=MBN)
열등감에 시달리던 MC가문 장남 모완수 역을 맡아 고도의 ‘심리 농축 열연’을 펼친 이규한은 “울분을 웃음으로 감추려는 캐릭터를 어떻게 풀어내면 좋을지 고민이 많았다”며 “하지만 멋진 대본, 최고의 연출, 동료들, 무엇보다 시청자분들의 기운을 받아 끝을 낼 수 있었다. 많은 사랑 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는 기쁨을 표현했다.

트랜스젠더 재벌 차남이라는 쉽지 않은 모완준 역을 미묘하고 섬세한 ‘극세사 연기’로 완성한 김진우는 “이 인물이 품은 사랑과 아픔에 집중했고, 매일을 전쟁처럼 살았던 한 인간을 그려내고 싶었다”라며 “함께해주신 스태프분들, 동료들, 작가님, 그리고 제가 연구한 모완준을 구현하게 도와주신 감독님께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피 말리는 재벌가에서 살아가야 했던 MC가문 며느리 백수진 역을 맡아 고고함 속에 어린 슬픔을 ‘찰나의 눈빛’으로 드리웠던 공현주는 “감독님의 리더십, 작가님의 독특한 소재, 몰입도 넘치는 전개력이 더해진 순간 이 드라마는 못 보던 드라마가 될 것이라 확신했다”라며 “사랑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는 끝인사를 맺었다.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