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6시 내고향' 이정용 신개념 여행 '오!만보기' 경남 거제에 떴다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6시 내고향' 이정용  '오!만보기' (사진제공=KBS1)
▲'6시 내고향' 이정용 '오!만보기' (사진제공=KBS1)
'6시 내고향' 이정용이 경남 겨제에 떴다.

23일 방송되는 KBS1 ‘6시 내고향에서 ‘오!만보기’의 리포터 이정용이 천혜의 자연을 간직한 경남 거제로 떠났다.

1박 2일 동안 오 만보를 걷는 ‘오!만보기’는 건강도 챙기고, 풍경도 보고, 고향 어르신들의 인생 이야기도 듣는 1석 3조 신개념 여행이다.

▲'6시 내고향' 이정용  '오!만보기' (사진제공=KBS1)
▲'6시 내고향' 이정용 '오!만보기' (사진제공=KBS1)
이날 여행지 선정은 좀 더 활기차게 준비했다. 봉투에 담긴 여행지 중 하나를 골라라. 단, 코끼리코로 열 바퀴 돌고, 빙글빙글 도는 시야 속 일단 봉투를 잡아야 한다. 파이팅 넘치는 오!만보기맨 그러나 귓속 반고리관은 약하디약한 모습을 보여줬다.

겨우 잡은 봉투 속에 들어 있는 오늘의 여행지는 6시간을 꼬박 달려야 도착하는 곳 경상남도 거제다. 가는 것도 만만치 않은 이번 여행, 과연 어떤 이야기가 기다리고 있을까.

▲'6시 내고향' 이정용  '오!만보기' (사진제공=KBS1)
▲'6시 내고향' 이정용 '오!만보기' (사진제공=KBS1)
아름다운 자연환경 속에서 옛 모습을 간직한 풍경이 많은 경남 거제. 그곳에서 반세기가 넘게 이용원을 운영해 온 김치균씨를 만났다. 오!만보기맨을 직접 만나 신이 난 경상도 사나이의 흥이 담긴 춤사위에 오!만보기맨도 덩달아 신이 나 즉석 춤판이 벌어졌다. 여행을 시작하고 만난 흥부자 어르신 덕에 여행의 시작이 흥겹기만 하다.

아름다운 바다에 둘러싸인 경남 거제. 원래는 섬이었던 곳이기에 섬 특성상 산이 깊지 않아 계곡이나 폭포는 보기 드물다. 오!만보기맨의 걸음을 따라가니 거제의 숨은 절경, 문동폭포를 만나게 됐다. 오!만보기맨도 ‘거제에 폭포가 있는지 몰랐는데 장관이다’라며 감탄을 금치 못하는데. 절벽을 타고 시원하게 쏟아지는 문동폭포의 절경을 오!만보기맨과 함께 감상해본다.

▲'6시 내고향' 이정용  '오!만보기' (사진제공=KBS1)
▲'6시 내고향' 이정용 '오!만보기' (사진제공=KBS1)
문동폭포를 보고 내려오니 ‘아랫담’이라 불리는 마을이 보이기 시작했다. 은근슬쩍 어르신들의 농사일을 돕는 오!만보기맨. 잠자리를 부탁하자 옆에 있던 다른 어르신도 오!만보기맨을 재워주려고 한다.

서로 재워주려는 두 어르신 사이에서 득의양양한 모습의 오!만보기맨. 항상 잠자리를 부탁하던 오!만보기맨에게 드디어 볕 들 날이 찾아온 것인가. 과연 이대로 잠자리를 골라잡을 수 있을지~ 아니면 다른 반전이 있을지 그 결과가 '6시 내고향'에서 공개된다.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