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그것이 알고 싶다', 사이비 기자ㆍ유사 언론 등 문제의 원인과 실태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그것이 알고 싶다',(사진제공=SBS)
▲'그것이 알고 싶다',(사진제공=SBS)
‘그것이 알고 싶다’ 에서는 사이비 기자, 유사 언론, 어뷰징 기사 등 사회에 나타나는 다양한 언론 문제에 대해 들여다보고 문제의 원인과 실태를 추적했다.

7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에서는 사이비 기자, 어뷰징 기사 등 언론 문제에 대해 다뤘다.

제작진에게 한 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연락해온 건 경북 영천에 위치한 한 공장의 주인 이 씨. 그는 자신의 공장에 폐기물 불법 투기 피해를 보았다며 제작진에 다급한 연락을 보내왔다. 이 씨는 지난 2월 ‘자재를 보관할 것이니 공장을 임대 해달라’며 한 남자가 자신을 찾아왔고, 그 남자는 임대 두 달 만에 자신의 공장을 온갖 폐기물로 뒤덮고 사라졌다고 호소했다.

약 2,300㎡ 공장에 가득 찬 폐기물, 제작진이 확인한 공장의 모습은 충격적이었다. 이 씨의 공장에 쌓인 폐기물은 약 7천 톤으로 처리 비용만 18억 원에 달한다고 한다. 이 씨에게 막대한 피해를 남기고 홀연히 사라진 임차인. 피해자 측은 임차인은 그저 바지사장일 뿐 그 뒤엔 폐기물 불법 투기 조직이 존재한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취재를 이어가던 제작진은 그 가운데서 놀라운 인물을 발견했다.

폐기물 불법 투기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한 남자의 이름으로 된 ‘환경 기자’ 명함이 발견되었다. ‘환경 기자’와 불법 폐기물 투기는 어떤 관련이 있을까? 그는 왜 폐기물 불법 투기의 브로커로 지목된 걸까? 그를 추적하던 제작진은 실제로 그가 ‘취재 부장 기자’로 등록된 신문사를 발견했다. 그는 과연, ‘진짜’ 기자일까?

취재를 이어가던 제작진은 과거 모 일간지 스포츠 신문사에서 기자로 일했다는 제보자를 만날 수 있었다. 제보자는 자신이 일했던 곳은 ‘좋은 언론의 기능을 하기 위해 존재하던 곳이 아니었다’며 놀라운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기사를 작성하는 곳이지만 키보드 소리가 나지 않았다는 제보자의 사무실. 복사, 붙여넣기로 작성했다는 기사. 한 사람이 하루에 130건 넘게 기사를 작성했다는 그곳은 과연 어떤 곳이며 제보자가 말하는 현 국내 언론의 실태는 어떤 모습인 걸까?

“제일 만족도 높고 많이 이용하시는 상품은 6건에 120만 원이시고요. 네이버나 다음과 같이 계약이 맺어져 있는 포털로 전송해요.”

제작진은 기사 보도를 대행해준다는 업체를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었다. 6건에 120만 원, 15건에 270만 원, 상품처럼 팔리는 기사. 이것은 사실일까? 제작진은 실제로 기사 보도를 대행하는 업체 몇 곳을 접촉해 실험을 진행했다. 제작진은 존재하지 않는 가공된 이야기로 기사를 작성했다.

제작진이 만들어낸 ‘거짓’ 기사는 정말 뉴스 기사로 보도될까?

국내 언론매체 약 2만여 개. 간단한 자격만 갖추면 누구나 쉽게 만들 수 있는 ‘언론사’. 그리고 그보다 더 쉽게 될 수 있는‘ 기자’. 이토록 많은 숫자의 언론사와 기자들은 모두 제 기능을 하는 것일까?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