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세븐어클락, 데뷔 1000일 기념 브이라이브 '팬들과 특별한 시간'

[비즈엔터 김교민 기자]

▲세븐어클락(사진제공=포레스트네트워크)
▲세븐어클락(사진제공=포레스트네트워크)
그룹 세븐어클락(Seven O'clock)이 데뷔 천일을 맞이해 팬들과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세븐어클락(앤디, 한겸, 이솔, 태영, 루이)은 지난 10일 공식 V LIVE(브이라이브) 채널을 통해 데뷔 1000일 기념 특별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팬클럽 로즈가 선물한 의상을 입고 등장한 세븐어클락은 1000일 기념 축하송을 부르며 본격적인 방송을 시작했다. 노래에 이어 케익 커팅식까지 하며 제대로 기념일을 즐긴 세븐어클락은 허리를 깊이 숙이며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표했다.

이어 먹방을 펼친 세븐어클락은 준비한 케익과 치킨을 맛있게 먹다가도 팬들과 꾸준히 소통하며 '팬바보'의 면모를 보였다. 또한 서로에게 음식을 챙겨주는 멤버들의 모습은 팬들의 미소를 자아내며 훈훈함을 안겼다.

또한 세븐어클락은 치킨을 먹고 싶다는 팬을 위해 다정하게 손을 뻗으며 음식을 건네는 제스처를 취하는 등 남다른 스윗함으로 팬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

팬들이 사전에 보내준 질문으로 Q&A 시간도 가졌다. 멤버 이름에 얽힌 에피소드부터 이루고 싶은 목표, 자체제작앨범에 대한 염원, 잠버릇 등 그동안 듣지 못했던 다양한 이야기들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진로에 대한 팬들의 고민도 들어줬다. 루이는 "오디션을 50번 떨어졌다"라고 밝히며 "꿈을 꾸고 노력해도 보답받지 못할 수 있다. 하지만 아예 시작하지 않으면 이뤄질 가능성이 0%다. 시작하면 적더라도 이룰 수 있는 가능성에 가까워진다"라고 말하며 진심어린 조언으로 팬들을 감동하게 했다.

세븐어클락은 이날 귀여운 먹방부터 흥미진진한 Q&A 시간까지 팬들과 더없이 가까이 소통하며 특별한 시간을 선사, 앞으로의 활약에 더욱 기대를 모았다.

한편 세븐어클락은 세 번째 미니앨범 ‘백야(White Night)’ 타이틀곡 ‘미드나잇 썬(Midnight Sun)’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교민 기자 kyomi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