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동치미' 김아린 "홍록기 아내 수식어 벗어나고파…형수님 소리 나이들어 보여"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동치미' 김아린(사진제공=MBN)
▲'동치미' 김아린(사진제공=MBN)
'동치미'에 출연한 모델 김아린이 홍록기 아내라는 수식어에서 벗어나고 싶다고 말했다.

김아린은 14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 출연해 "결혼 하면서 부터 그렇게 생각했다. 결혼 후 모델 김아린은 없어지고 홍록기의 아내 김아린이 됐다"라고 답답한 마음을 전했다.

이날 '동치미'에서는 '결혼과 동시에 꼬여 버린 내 인생! 이제는 내 삶에서 배우자를 빼고 싶다'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김아린은 "남편이 부탁을 하고 얘기를 하니까 오히려 스트레스다. 말 한마디도 조심하게 된다"라며 "저도 (방송)일을 하고 싶은데 오빠가 부탁을 하다보니까 저를 불편해서 섭외를 잘 못한다. 특히 저보다 나이가 많은 분들이 형수님이라고 하니까 나이들어 보이고 불편하다"라고 전했다.

이거 김아린은 "아내라는 수식어에서 벗어나 내 인생을 찾고 싶다. 남편만 없으면 여행도 가고 일도 마음껏 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김아린은 또 "대외적으로만 완벽한 남편 홍록기 때문에 속이 터진다"라며 "저랑 시간을 같이 보내줬으면 좋겠는데 밖으로만 나돈다""라고 전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