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기생충' 아카데미상 작품·감독·각본·편집·미술·국제 등 6개부문 후보…한국 영화 최초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기생충' 조여정(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기생충' 조여정(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작 발표에서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편집상, 미술상, 국제영화상까지 총 6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101년의 한국 영화 역사상 아카데미상 최종 후보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카데미상 시상식을 주관하는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는 13일 아카데미상 공식 유튜브를 통해 최종 후보 명단을 발표했다.

'기생충'은 지난 5일 골든글로브상 시상식에서 영화·드라마를 통틀어 한국 콘텐츠 사상 최초로 외국어영화상을 거머쥔 데 이어 전인미답의 고지인 오스카 수상을 마침내 가시권에 두게 됐다.

'기생충은 작품상을 놓고 '포드 vs 페라리',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조커', '작은 아씨들', '결혼이야기',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경합한다.

'기생충'이 작품상을 받는다면 비영어 영화로선 처음이다. 칸영화제 황금종려상과 아카데미 작품상을 동시에 거머쥔 영화도 지금껏 1955년 미국 델버트 맨 감독의 로맨스 영화 ‘마티’ 이후 한 번도 없었다.

▲기생충(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기생충(사진제공=CJ엔터테인먼트)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은 감독상 후보로 지명됐다. 봉 감독은 마틴 스코세이지(아이리시맨), 토드 필립스(조커), 샘 멘데스(1917), 쿠엔틴 타란티노(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등 세계적 명장들과 후보로 어깨를 나란히 했다.

'기생충' 각본을 쓴 한진원 작가와 봉준호 감독은 각본상 후보에도 올라 '나이브스 아웃', '결혼이야기',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수상을 놓고 다툰다.

편집상 후보로도 지명된 '기생충'은 '포드 vs 페라리',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조커'와 경합한다. 양진모 편집자가 후보자로 이름을 올렸다.

'기생충'은 미술상 후보로도 지명돼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1917',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와 함께 후보에 올랐다. '기생충'의 미술 담당 제작 스태프인 이하준, 조원우 씨 등이 후보자로 지명됐다.

가장 수상이 유력한 국제영화상 후보에도 올랐다. '기생충'과 '코퍼스 크리스티'(폴란드), '허니랜드'(북마케도니아), '레미제라블'(프랑스), '페인 앤 글로리'(스페인)가 경합한다.

세월호를 소재로 한 한국 다큐멘터리 '부재의 기억'(In The Absence)은 아카데미 단편다큐멘터리 부문 후보에 올랐다.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미국 서부시간으로 다음 달 9일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옛 코닥극장)에서 열립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