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김서형, 독보적 카리스마 “나는 늘 열심히 해왔다”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김서형(사진제공=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김서형(사진제공=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 배우 김서형이 출연했다.

15일 방송된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서는 김서형의 과거부터, 존재감 넘치는 연기자로 자리매김한 현재에 이르기까지 깊이 있는 이야기를 나눴다.

'아내의 유혹' 신애리, '스카이 캐슬' 김주영 등 작품마다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배우 김서형은 등장하는 순간부터 카리스마 넘치는 포즈로 방청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끌어냈다. 그러나 토크석에 앉은 김서형은 “제 얘기를 한다는 게 아직은 오글거리고 쑥스러워요”라며 의외의 면모를 보여주었다. 그동안 흔히 말하는 ‘센캐(센 캐릭터)’를 찰떡같이 소화해 온 그녀는 실제 성격이 어떤지 묻는 이동욱의 질문에 “할 말은 하는 성격이다. 타인의 말에 좌지우지되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특히 음악과 노래를 좋아한다는 그녀는 요즘 ‘양준일 신드롬’에 흠뻑 취해있다고 말했다. 즉석에서 양준일의 ‘가나다라마바사’ 반주를 요청하고는 쇼MC 장도연과 환상의 케미를 선보였다고 한다. 또한 “우연히 들은 노래 가사가 자신의 상황과 맞으면 더 이입하게 된다. 개사해서 많이 듣는다”라고 밝혔다.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김서형(사진제공=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김서형(사진제공=SBS)
어렸을 때부터 객지 생활을 해온 김서형의 남다른 인사말도 공개됐다. 바로 “밥 먹자”라며 지인들의 식사를 직접 챙긴다고 한다. 홀로 생활하며 촬영 일정 탓에 끼니를 못 챙길 때가 많았다는 김서형은 “내가 배고플 때 누군가 ‘밥 먹었니?’라고 물었을 때 좋았던 기억들이 있었던 거 같다”라며 자신의 진솔한 경험담을 들려주었다.

지난 2017년, 영화 '악녀'로 칸 국제영화제에 참석했던 김서형은 당시 외신의 반응이 뜨거웠다는 이동욱의 말에 의외로 덤덤한 모습을 보였다. 그녀는 “모든 캐릭터마다 늘 열심히 했었기 때문에 그 순간이 특별하지 않았다”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한 걸음 한 걸음 걸어 온 사람들의 노력에 귀를 더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