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비즈한컷] 모델 박영선, 봉영식교수 보며 "마지막 사랑 곧 올 것 같다" 핑크빛 설렘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모델 박영선과 봉영식 교수(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화면 캡처)
▲모델 박영선과 봉영식 교수(사진=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화면 캡처)

모델 박영선과 봉영식교수의 제주도 여행이 설렘을 남겼다.

15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는 모델 박영선과 봉영식교수의 제주도 첫날밤 그 이후가 그려졌다. 이날 두 사람은 영화 '건축학개론'의 촬영지 근처에서 함께 음악을 들으며 추억을 쌓았다.

봉영식교수는 "영선 씨 첫사랑 얘기 해줘요"라고 말했고, 박영선은 "여자한테는 끝사랑이 첫사랑이다"라고 대답했다. 이에 봉영식교수는 "그럼 마지막 사랑은"이라고 물었고, 박영선은 봉영식교수를 지그시 바라보더니 "마지막 사랑은 곧 올 것 같아요"라고 말해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박영선의 대답을 들은 봉영식 교수는 "제가 더 잘할게요"라고 덧붙였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