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설인아, 가슴 저미는 눈물 연기 '극 몰입도 끌어 올린 열연'

[비즈엔터 김교민 기자]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설인아(사진제공=KBS 2TV)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설인아(사진제공=KBS 2TV)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설인아가 절절한 눈물 연기로 시청자들을 울렸다.

18일과 19일 방송된 KBS 2TV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하 '사풀인풀')에서 청아 역의 설인아는 준휘(김재영 분)와의 이별을 선택함과 동시에 본격적인 뺑소니 사건에 대해 의심을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8일 방송에서 청아는 결국 준휘가 준겸(진호은 분)의 형이며, 유라(나영희 분)의 극심한 반대로 두 사람이 헤어져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됐다. 유라 앞에서 자신을 감싸는 준휘의 마음도, 자신을 준휘의 여자친구로 받아들일 수 없는 유라의 마음도 이해한 청아는 결국 또 준휘와의 이별을 받아들였다.

어쩔 수 없었던 자신의 과거로 인해 사랑하는 사람과 이별 해야하는 청아는 가슴 아픈 현실을 받아들이며 "마지막엔 내가 찰게요"라며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한결같이 좋은 사람이었다는 걸 알고 헤어져서 다행이에요"라고 눈물로 준휘와 이별했다.

19일 방송에서는 청아 옆에 새롭게 나타난 남자 강시월(이태선 분)과 청아를 차마 놓을 수 없는 준휘가 청아를 흔들며 그를 혼란스럽게 했다.

설인아는 안타까운 배경을 지닌 청아 캐릭터를 섬세한 연기를 통해 표현하며 드라마에 대한 긴장감과 흥미를 높이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여기에 청아가 준겸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본격적으로 파헤치고 10여년전 뺑소니 사건에 대한 의심을 품기 시작하면서 드라마의 추후 전개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교민 기자 kyomi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