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주우재, 발라드 박사의 美친 감성…첫사랑 추억 소환

[비즈엔터 김교민 기자]

▲‘내 안의 발라드’ 주우재(사진제공=Mnet)
▲‘내 안의 발라드’ 주우재(사진제공=Mnet)
‘내 안의 발라드’ 모델 겸 배우 주우재가 그동안 본 적 없는 반전 매력과 노래 실력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지난 21일 첫 방송된 Mnet ‘내 안의 발라드’에 주우재가 출연해 “발라드는 사랑이다. 발라드로 프로그램을 만든다는 것 자체가 없었던 일이라서 너무 반가웠다”라며 방송에 대한 부푼 기대감을 드러냈다.

곧이어 스튜디오에서 만난 ‘내 안의 발라드’ 출연진들은 상대방 탐색에 돌입했고, 김동현, 문세윤 등은 노래 잘할 것 같은 사람으로 주우재를 꼽았다. 이에 주우재는 “노래를 잘해서 모인 게 아니다. 그냥 발라드가 좋아서 왔다”라고 말하면서도 남모르게 낸 음원이 있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주우재는 노래 테스트를 앞두고 급격히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 순서였던 그는 앞서 등장한 다른 출연진들의 노래 실력에 부담감이 커져 갔다. 결국 그는 자신의 차례를 앞두고 긴장을 풀기 위해 신승훈에게 감정 표현 방법에 대해 물었고, 신승훈은 답변 대신 노래 시범을 보이며 스튜디오를 감동으로 물들였다.

이에 주우재는 “왜 하필 지금이냐. 집에 가겠다”라며 바닥에 주저앉아 폭소를 안겼다. 하지만 무대 위에서는 180도 달라졌다. 학창 시절 첫사랑과의 추억이 담긴 김형중의 ‘그랬나봐’ 전주가 시작되자 그때의 감정을 되새기며 진심을 담아 노래를 불렀고, 결국 눈물을 보였다.

이날 방송을 통해 “그동안 발라드에 미쳐서 살았다”라고 밝힌 주우재는 김동률, 김연우, 루시드폴, 토이 등 과거부터 수집한 CD를 보여주며 남다른 발라드 사랑을 보여줬고, 신승훈이 과거에 냈던 앨범 타이틀곡도 척척 맞추는 등 ‘발라드 박사’ 다운 면모로 주변을 감탄하게 했다.

이뿐만 아니라 그동안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거침없는 입담과 사이다 발언으로 상남자다운 면모를 드러냈던 그가 풍부한 감수성으로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해 그가 써 내려갈 성장 스토리가 어떻게 펼쳐질지 많은 기대가 쏠리고 있다.

김교민 기자 kyomi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