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안혜상, 친정엄마 음식 맛없어 하는 남편 남규택에 아쉬움 토로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얼마예요' 안혜상(사진제공 = TV CHOSUN)
▲'얼마예요' 안혜상(사진제공 = TV CHOSUN)
'얼마예요' 안혜상이 남편 남규택이 친정엄마(장모)의 음식을 맛없게 먹은 것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했다.

안혜상은 24일 방송된 TV조선 '얼마예요'에 어머니와 함께 출연해 "친정 어머니는 사위가 온다고하면 사위가 좋아하는 음식을 준비해 놓으신다"라며 "시어머니는 우리가 간다고 하면 제가 좋아하는 것이 아닌 아들이 좋아하는 것을 해 놓으신다"라고 말했다.

안혜상은 "시어머니 음식이 입맛에 맞지 않는다. 신랑이 예전부터 시어머니 음식과 우리 엄마 음식이 비슷하다고 했는데 먹을수록 시어머니 음식은 싱겁고 맵다. 우리 엄마 음식과는 반대다. 맛있지 않아도 맛있게 먹는다"라고 설명했다.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