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뜨거운 비' 인연 김정균 피앙세 정민경, 강문영과 자매 호흡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김정균-정민경 '뜨거운 비' 강문영과 인연(사진제공=SBS)
▲김정균-정민경 '뜨거운 비' 강문영과 인연(사진제공=SBS)
김정균이 연인 정민경과 강문영이 영화 '뜨거운 비'로 연기 호흡을 맞췄다고 밝혔다.

김정균은 25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 정민경과 결혼을 고백했다.

김정균은 "결혼을 결정한지 세 달 됐다. 정민경과 알고 지낸지 20년 됐고 연인으로 발전한지 1년 정도 됐다"라며 "탤런트 동기다. 강문영씨랑 같이 영화도 찍었었다. '뜨거운 비'에서 동생 역할로 나왔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강문영은 기억난다면서 영화가 개봉하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김정균-정민경 '뜨거운 비' 강문영과 인연(사진제공=SBS)
▲김정균-정민경 '뜨거운 비' 강문영과 인연(사진제공=SBS)
강문영은 "결혼을 결심한 계기는 무엇이냐"고 물었고 이에 김정균은 "단순한 이유다. 동기 모임에서 만났는데 밥을 많이 먹는 모습을 보며 ‘넌 밥만 먹여주면 되나?’라며 농을 던졌다. 후에 사귀자고 하니까 장난인 줄 알았다고 하더라"고 답했다.

김정균은 직장인 밴드와 함께 로맨틱 세레나데로 프러포즈도 했다. 당시 영상이 공개된 가운데 김정균의 로맨틱한 모습에 청춘들은 환호했다.

김정균은 예비신부 정민경의 나이에 대해 "4살 차이다. 난 1965년생이고, 예비신부는 1969년생이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