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여자경 마에스트라, '하프 영재' 유르페우스(유재석)에 원포인트 레슨 '이히 리베 디히'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놀면 뭐하니?’ 유르페우스(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유르페우스(사진제공=MBC)
여자경 마에스트라가 '하프 영재' 유르페우스(유재석)에게 원 포인트 레슨을 건낸다.

29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하프 영재 유르페우스가 오케스트라 객원 단원이 된다. 본 공연을 앞두고 처음 합주 연습에 참석한 유르페우스는 다른 단원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는다.

유르페우스를 반하게 만든 새로운 인물이 등장한다. 바로 세계적인 지휘자 여자경이 그 주인공이다. 마에스트라 여자경은 하프 영재의 초고속 오케스트라 데뷔를 위해 베토벤의 가곡 ‘이히 리베 디히’(당신을 사랑해)를 하프가 돋보이도록 편곡한다. 또 유르페우스의 데뷔 공연 지휘봉을 잡는다.

연습 현장을 찾은 마에스트라 여자경은 하프 영재의 연주를 주의 깊게 보고 듣더니 곧바로 허밍으로 연습을 리드하고 포인트 레슨을 진행, 유르페우스를 바싹 긴장하게 만든다. 유르페우스는 여자경 지휘자의 카리스마와 리더쉽에 푹 빠진 듯 “너무 멋있다”를 연발한다.

특급 레슨으로 실력을 더한 유르페우스는 생애 처음으로 오케스트라 합주 연습에 참석한다. ‘하프 연주자’라는 소개에 따라 모습을 드러낸 그는 모두의 시선이 자신에게 쏠리는 상황에 놓인다.

또 “세컨 하프?”라며 자신을 부르는 소리에 얼떨떨해하더니 뒤늦게 손을 번쩍 들어 연습 현장을 화기애애하게 만든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