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피아니스트 손열음ㆍ김광민이 들려주는 가깝고도 먼 재밌는 클래식 이야기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놀면 뭐하니?’ 손열음, 김광민(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손열음, 김광민(사진제공=MBC)
‘놀면 뭐하니?’ 유케스트라 청중단으로 유희열, 이적, 피아니스트 김광민, 손열음이 출연한다.

29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는 유케스트라 청중단이 하프 영재 유르페우스의 성장과 오케스트라 데뷔 과정을 살펴보는 모습이 그려진다.

하프로 둘러싸인 의문의 장소에 하프 예언가 겸 유린기 유희열과 유케스트라 작명가 이적이 등장한다. 둘은 본캐 유재석이 부캐 천재 드러머 유고스타로 활동하던 당시 그에게 “하프 한 번 해봐”, “유케스트라!”라고 깐족거리며 새로운 세계의 가능성을 연 주인공들이다. 유희열은 본캐 유재석에게 대뜸 미안함을 고백한다.

세 사람이 서로 ‘클래식을 아느냐’라며 물고 뜯고 싸우는 사이,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김광민과 손열음이 등장해 유재석을 당황케 한다. 이에 유희열은 “본캐 재석이를 위해 이런 분들이 온다는 건 너무 사치스럽지 않니?”라며 팩트 폭격을 날린다.

유케스트라 청중단은 본격적으로 하프 영재의 오케스트라 데뷔 과정을 살핀다. 이들은 처음부터 청아한 하프 소리를 뽑아낸 유르페우스의 타고난 음악 감각과 센스에 감탄하더니, 연습을 거듭할수록 화려함과 잔망미를 더해가는 영재의 글리산도(여러 음을 펼쳐지듯이 뜯는 것) 주법에 환호한다.

또 이들은 다양한 음악 이야기를 나눈다. 알쏭달쏭한 클래식 용어부터 몇백 년 된 노래가 계속해서 연주되는 이유, 클래식 관람과 관련된 문화 차이 등 가깝고도 먼 클래식의 매력을 유쾌하게 안방극장에 선물할 예정이다.

두 피아니스트의 눈을 뗄 수 없는 즉석 공연도 펼쳐진다. 본캐 유재석은 좌중을 압도하는 손열음 피아니스트의 연주를 ‘말잇못(말을 잇지 못함)’ 자세로 감상하더니, 급기야 “하프 방송 내지 마”라고 손으로 엑스 포즈를 취하며 거듭 사과한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