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순간포착' 재봉틀 화가, 실로 그려내는 꿈과 희망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재봉틀(사진제공=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재봉틀(사진제공=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 재봉틀로 그림을 그리는 남자가 나타났다.

14일 방송된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는 재봉틀로 세상을 그리는 재봉틀 드로잉의 실력자, 천인안(56)를 만나러 갔다.

제작진은 엉뚱한 남편을 제보한다는 아내를 찾아 평택의 한 가정집으로 갔다. 만나보나 남편이 그림을 시원하게 빨래하고 있는데 어째 아무리 빨아도 지워지지 않는 그림이다. 그림을 만져 보니 실이었다.

그는 2m가 넘는 천 위에 재봉틀을 붓 삼아, 실을 물감 삼아 한 폭의 풍경화를 그려내는데 수십 가지의 검정·회색·흰색 등 무채색 실을 기본으로 실의 굵기와 박음질 횟수를 달리하며 명암대비를 완벽하게 표현한다.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재봉틀(사진제공=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재봉틀(사진제공=SBS)
게다가 소재의 재질은 물론 빛 반사까지 재현한다. 디테일도 이런 디테일이 없다. 직접 직은 사진을 바탕으로 적절한 배경과 소품을 추가하고 때로는 여백의 미를 살려 주인공만의 재봉틀 풍경화를 완성시킨다.

하지만 처음부터 재봉틀 그림을 잘 그렸던 건 아니다. 미술 전공자였던 주인공에게 세상의 벽은 너무 높았고 계속된 시련에 힘들었던 순간, 우연히 재봉틀을 잡게 되었다. 그림에 대한 열망을 재봉틀을 통해 풀어가면서 즐거움을 찾았다는 인안 씨는 우리나라의 아름다운 풍경을 더 많이 담고 싶다고 말한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