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독일 분데스리가 이재성, 코로나19 이후 재개 첫 골…덕분에 챌린지 세리머니

[비즈엔터 문연배 기자]

▲이재성(사진=홀슈타인 킬 홈페이지)
▲이재성(사진=홀슈타인 킬 홈페이지)
독일 축구 분데스리가2 홀슈타인 킬의 미드필더 이재성이 분데스리가 재개 후 첫 골의 주인공이 됐다.

이재성은 16일 독일 레겐스부르크의 레겐스부르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부 리그 26라운드 얀 레겐스부르크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3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분데스리가는 지난 3월 코로나19 여파로 중단됐다가 이날 재개했다. 유럽 빅리그 중 처음이다.

득점 후 이재성은 코로나19 치료에 헌신하는 의료진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덕분에 세리머니'를 펼쳤다. 이재성은 지난 3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손 소독제를 전달하기도 했다.

이재성은 후반 13분엔 핀 포라스의 추가골도 도와 1골 1도움을 기록했다. 팀은 2-2로 비겼다.

문연배 기자 bretto@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