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홍석천 딸 주은의 '단둘이 여행' 제안 수락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아이콘택트' 홍석천과 딸 주은(사진제공=채널A)
▲'아이콘택트' 홍석천과 딸 주은(사진제공=채널A)
홍석천이 딸 주은 씨의 ‘단둘이 여행’ 제안을 수락했다.

최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는 방송인 홍석천과 홍석천 누님의 딸이자 입양으로 홍석천의 딸이 되기도 한 주은 씨의 눈맞춤이 계속됐다. 앞서 “삼촌이 저에 대해 너무 모르는 것 같다”고 토로한 주은 씨는 “같이 살 때조차 얼굴을 많이 못 봤다. 대학교 졸업식 때 못 오신 것도 아쉬웠다”고 홍석천에게 속내를 털어놨다.

하지만 홍석천 역시 “삼촌은 남들과 다른 성 정체성 때문에 너희들 입학식과 졸업식에 가지 않은 거야. 혹시 친구들한테 놀림당할까 봐”라며 주은 씨를 생각했음을 밝혔다. 이에 주은 씨는 “삼촌은 남들은 그렇게 잘 챙겨주면서 자기 고민은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잖아. 삼촌 고민은 누가 들어 줘?”라며 눈물을 흘려, 삼촌이 자신에게 속 얘기를 해 주길 바랐다. 이에 홍석천은 “걱정할까 봐...”라며 주은 씨의 세심한 마음에 감동했다.

거의 처음 서로의 마음을 들여다본 뒤, 주은 씨는 “삼촌에게 바라는 것이 있다”며 “여행을 갈 수 있는 상황이 되면, 나하고 둘이 함께 여행 갈 시간을 내 달라”고 제안했다. ‘선택의 문’ 앞에 선 홍석천은 한참을 고민하다가 뒤돌아 나가버리는 듯했지만, 앉아 있던 의자를 한 바퀴 돈 뒤 주은 씨에게 돌아와 “그게 뭐가 어렵다고”라고 말해 ‘반전’을 선사했다. 주은 씨는 “진짜 깜짝 놀랐어”라면서도 감격했고, 홍석천 역시 “우리 주은이가 정말 많이 컸구나 싶어서 놀랐다”며 뿌듯해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