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몬스타엑스 셔누, 과거 수영선수로 활동 "신발 신고 출발대 올라가" 허당미 폭발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옥탑방의 문제아들’ 몬스타엑스 셔누X뉴이스트 JR(사진제공=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몬스타엑스 셔누X뉴이스트 JR(사진제공=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몬스타엑스 셔누가 수영 선수를 했던 반전 이력을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새 앨범으로 돌아온 몬스타엑스 셔누와 뉴이스트 JR이 출연해 각기 다른 매력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몬스타엑스 셔누가 과거 수영선수로 활동했던 반전 이력을 공개했다. 셔누는 평소 팬들 사이에서 태평양 어깨남, 피지컬 깡패, 셔미네이터 등으로 불릴 정도로 아이돌 대표 몸짱돌로 꼽히는데, 그 비결이 어릴 때 수영선수로 활동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또한 셔누는 수영선수 시절, 대회에서 벌어진 황당한 실수담을 고백했다. 경기 시작을 앞두고 너무 긴장한 나머지, 신발 벗는 것도 깜빡한 채 출발대에 올라섰다. 때마침 관중석에서 지켜보고 있던 엄마가 이름을 부르며 “신발 벗어! 신발!”이라고 소리쳐 위기를 모면할 수 있었다며 허당미 가득한 일화를 공개했다.

한편 몬스타엑스와 뉴이스트를 대표한 각 팀 리더 셔누와 JR이 멤버들의 환호를 받았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두 사람 사이에 맴도는 왠지 모를 어색함에 MC들은 무슨 사이냐는 질문을 던졌고, 이에 셔누와 JR은 “그냥 동료 사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는데, 심지어 두 사람이 어떤 호칭을 쓰냐는 질문에는 “한 번도 불러보질 않아서 호칭이 없다”라고 밝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두 사람의 어색 케미는 문제를 푸는 내내 계속됐다. JR이 자신의 전매특허 살구송 애교를 선보이자, 셔누는 고개조차 돌리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결국 셔누는 멘붕 속에서 JR로부터 살구송 배우기를 완수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