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여에스더 남편 홍혜걸 "저입력형 성격장애ㆍSNS 중독ㆍ패션테러리스트다"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동치미' 여에스더(사진제공=MBN)
▲'동치미' 여에스더(사진제공=MBN)
'동치미' 여에스더가 남편 홍혜걸 사람 만들기 프로젝트 중이라고 밝혔다.

여에스더는 30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서 남편에 대한 아쉬운 마음을 토로했다.

여에스더는 "남편이 최근에 SNS에 이상한 글을 많이 올려서 전 국민에게 지탄을 받았다"라며 "포털 검색어에 48시간 이상 1위에 올랐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가 사업을 하고 있는데 남편 때문에 마케팅 컨디션이 굉장히 나빠졌다. 회사 직원들 보기에 민망했다"라며 "이래서는 안되겠다 싶어서 한 번 더 이렇게 SNS로 문제가 되면 별거를 하겠다라고 선언했다. 그랬더니 SNS에 그 내용을 공유하더니 '라디오스타'에 나가서 집사람이 이혼한다라고 말해서 수많은 기사가 났다"라고 덧붙였다.

여에스더는 "SNS 중독이라 생각해서 다른 쪽으로 눈을 돌리게 했다. 그랬더니 최신형 컴퓨터를 사고 전기 자전거를 샀다. 그 자전거는 반려견을 위해서 샀다"라고 전했다.

여에스더는 "제가 판단할 때 남편은 저입력형 성격장애, 경제관념도 없으면서 SNS 중독, 패션테러리스트다"라며 "26년간 아내의 의무를 다했다고 생각하지만 이혼할 수 없으니 별거해도 되겠냐"라고 되물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